'독립만세' 이수현 "은퇴 계속 생각..아이유 조언 도움 돼"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4.19 22:05 / 조회 : 584
image
'독립만세' 이수현 "은퇴 계속 생각..아이유 조언 도움돼"


악뮤 이수현이 '독립만세'에서 슬럼프에 빠진 근황을 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에는 이수현의 불면증 타파를 위해 방송인 송은이와 PD 재재가 함께 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이수현은 "요즘에 재미있는 게 없다. '놀고 싶다'라기보다는 '쉬고 싶다'는 마음이 더 크다. 그런데 쉴 수 없지 않냐. 잘 잤을 때를 생각해보면 내일 있을 일이 기대됐던 때다. 그런 마음이 지금 없고 '다음주에 쉴 수 있는 날은 이때밖에 없네' 싶다. 이찬혁이 노래 들려주면 시큰둥하다. 노래를 들려주면 '좋아. 근데 다른 가수한테 더 어울리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 1년 동안 하고 싶은 걸 한 적이 없다. 그래서 선배들을 많이 찾아갔는데 아이유가 내 나이 때 슬럼프가 왔다더라. 그래서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1년 전만해도 '은퇴'라는 말을 달고 살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수현은 "유희열에게 '음악하는 거 재미없어요'라고 하니까 진짜 슬픈 표정으로 '진짜야?'라고 묻더니 이찬혁에게 뭐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선배로서 너 같은 후배를 보는 게 기쁨이다. 네가 음악을 그만두면 슬플 거 같다'고 하더라. 유희열이 아까워할 정도면 나는 가치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이후 이수현은 스튜디오에서 "제일 깊은 (슬럼프) 시기는 벗어났다. 독립하면서 내 삶을 만들어갔고, 일과 삶이 분리되면서 극복했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