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여론 작업설 해명 "단톡방 회원? 날 스토킹한 사람들"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4.19 11:40 / 조회 : 1702
image
배우 함소원이 여론 작업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함소원이 여론 작업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보이십니까. 여기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단체 대화방입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분들은 지난 5개월 동안 저를 스토킹 했으며 고소 중인 중에도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방송국에, 가짜 인터뷰에 저를 괴롭히고 어제 마지막 저를 탈탈 털어주겠다고 또 무서운 경고를 보내더니 디스패치가 쓰셨네요"라며 "참고로 우리 팬클럽 사진은 전부 제 사진입니다"이라고 말했다.

image
배우 함소원이 여론 작업설을 해명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공개된 사진 속엔 "지금도 SNS 라이브 방송을 하는 거 같다. 월요일 시간으론 2시간도 안 남았다. 진정하라. 여기서 에너지 소비 하지 말자. 내일은 그냥 예고편이고 길게 아주 탈탈 털린 것", "기다려 봐라 내가 인터뷰 제대로 할게", "키보드 워리어 함ㅅㅇ 씨 아니냐"는 등의 말이 담겨 있었다.

이날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함소원이 소수의 팬으로 구성된 단체 대화방에서 여론 작업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함소원은 팬들에게 "A기자에게 메일을 보내라", "B기자가 나를 나쁜 사람으로 매도했다", "C기자 유튜브 신고를 해달라" 등을 요구했다. 디스패치는 또한 함소원이 본래 '자진 하차'라고 알려진 홈쇼핑 출연 건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고, 이에 팬들은 함소원의 말을 믿고 신고 및 항의 전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지난 13일 게재된 청와대 국민청원 글 '방송인 ㅇㅇㅇ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달라'도 짜여진 각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글 작성자는 다름 아닌 함소원과 함께 단체 대화방에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함소원은 이 사실을 몰랐던 것처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이렇게까지.. 괜찮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여러분들의 마음에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image
배우 함소원이 자신을 해명하는 국민청원 글에 감사함을 표했다. /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함소원은 지난 2018년 중국인 진화와 결혼,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있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그러나 최근 시어머니 전화 대역, 집 렌트 등 방송 조작과 관련한 각종 의혹이 일었고, TV조선 측과 함소원 측은 조작을 일부 인정했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으며, '아내의 맛'은 시즌 종료를 알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