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논란’의 슈퍼리그 공식 창설, 토트넘 비롯해 레알-맨유 등 참가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4.19 07:51 / 조회 : 425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축구계의 뜨거운 감자인 유로피언 슈퍼리그가 공식 출범했다.

‘마르카’를 비롯한 다수 매체는 슈퍼리그의 성명문을 전하며 출범 소식을 알렸다.

뉴욕에 기반을 둔 투자 은행 JP 모건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추진되고 있는 슈퍼리그는 유럽 5대 리그 상위 인기 팀이 모여 하나의 리그를 만들자는 것이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개 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3개 팀, 독일 분데스리가 2개 팀, 프랑스 리그앙 1개 팀에 나머지 5개 팀은 성적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한다는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 목소리도 크다. 각국 리그와 유럽클럽대항전의 역사를 위협하고 이익만을 좇는다는 비판이다. 본데스리가의 바이에른 뮌헨과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은 반대 의사를 드러냈고 각 리그 역시 공식 성명을 통해 슈퍼리그 창설을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역시 국제축구연맹(FIFA)과 협력해 참가 팀을 비롯한 소속 선수의 대회 참가를 금지하겠다며 날을 세우고 있다.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슈퍼리그 참가를 알린 팀은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 홋스퍼를 비롯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첼시, 아스널,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AC 밀란, 유벤투스, 인테르 밀란이다.

슈퍼리그 측은 “또 다른 3개 팀 역시 첫 시즌을 앞두고 합류 준비를 마쳤다”라며 곧 함께할 것이라 밝혔다.

슈퍼리그의 초대 회장은 레알의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이 맡고 안드레아 아그넬리(유벤투스), 조엘 글레이저(맨유)가 부회장 역할을 수행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