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장동민, 제시 4차원 텐션 못 견디고 폭발 "2만번 말했는데"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4.18 23:33 / 조회 : 402
image
/사진=MBC '구해줘!홈즈' 방송 화면 캡처


'홈즈' 개그맨 장동민이 제시의 4차원을 견디지 못하고 폭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10대, 20대, 30대 세 자매와 50대 부부가 함께하는 5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복팀에서는 가수 제시, 공간 디자이너 안소연과 개그맨 장동민이 출격했다. 제시는 건물 외부서부터 "마을 분위기만 보면 LA같다", "LA에서 유행중인 뫄런(?)집이다"며 장동민의 기를 빼앗아 폭소를 안겼다. 장동민은 "이날 촬영 끝나고 4일을 앓아 누웠다"며 엄살을 부리기도 했다.

이들이 소개한 집은 외관만큼 모던한 내부 인테리어와 널찍한 공간을 자랑했다. 하지만 제시는 방에 붙박이장이 없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장동민은 "집주인분이 원하는 곳에 붙박이장을 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는데, 스튜디오에서 제시는 이 모든 상황을 잊은 듯 다시 붙박이장을 거론해 폭소를 안겼다. 장동민은 결국 폭발해 "2만 번을 말했는데 여기까지 와서 붙박이장 타령이냐", "인부들이 와서 한다"고 소리치며 웃음을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