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양치승, '최고난도 손님' 한기범에 당황 "영업 물러야.." [별별TV]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4.18 17:57 / 조회 : 507
image
/사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쳐


'당나귀 귀' 양치승이 한기범의 자신감에 당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양치승의 체육관 영업이 그려졌다.

이날 양치승의 체육관에 배우 이정식과 전 농구선수 한기범이 찾아왔다. 한기범은 "아놀드 슈왈츠제네거가 내 꿈이었다"라며 양치승 관장을 당황케 했다. 양치승이 "그건 저도 힘들다"라고 난색을 표하자, 한기범은 "악으로 깡으로 하는 건 자신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양치승은 한기범보다 '모범 회원' 이정식에 더 큰 관심을 보였다. 한기범이 아등바등하는 모습을 본 양치승은 "영업한 걸 물러야겠구나. 돈보다 직원들의 행복이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라며 득도한 듯한 표정으로 웃음을 안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