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김문정, 반전 이력 "'개콘' 세션으로 나간 적 있어"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4.18 17:21 / 조회 : 603
image
/사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쳐


'당나귀 귀'에서 김문정 감독이 '개그콘서트' 세션으로 나간 적이 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김문정 감독의 연습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문정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총연습장에 나타났다. 아나톨 역할의 배우 이충주, 박강현, 고은성은 물론, 가수 케이윌과 정은지도 등장했다. 김소현은 "이날은 모든 배우들이 배틀을 하는 날이다"라고 긴장감을 설명했다.

특히 케이윌과 정은지는 김문정의 '진실의 방'으로 초대됐다. 케이윌은 김문정의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 "클래식 전공이 아니라 (나와) 같은 분야 출신이라는 것에 놀랐었다"고 답했다.

김문정은 자신이 클래식 전공이 아닌 실용음악과 밴드 출신이라고 밝혔다. '개그콘서트'에도 나간 적이 있다는 말에 김숙은 "그때 키보드 언니랑 내가 친했었다"며 놀랐다. 김문정은 "가끔 대타로 나간 적이 있다"고 답했다. 김문정의 뜻밖의 이력에 김숙은 "이 얘기 들으니 더 멋있다"고 감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