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노환으로 별세..향년 95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4.18 10:11 / 조회 : 1376
image
김을분 할머니, 유승호 /사진=영화 '집으로' 스틸


영화 '집으로'에 출연했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18일 유가족에 따르면 김을분 할머니는 지난 17일 오전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김을분 할머니는 2002년 개봉한 영화 '집으로'에서 유승호 외할머니 역으로 출연했다. 연기 경험이 전무했던 김을분 할머니는 대종상영화제 역대 최고령 신인상 후보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김을분 할머니의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이다. 빈소는 서울시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유가족 측은 할머니를 기억해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빈소 방문은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