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김채원 "이현주 왕따 사실 아냐..진실 밝혀질 것" [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4.18 08:42 / 조회 : 597
image
에이프릴 김채원 /사진=임성균 기자
걸 그룹 에이프릴의 김채원이 과거 팀 동료였던 이현주를 둘러싼 왕따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채원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에이프릴 멤버 모두가 같은 목표를 갖고 앞으로 나아가야 하기에 친해지길 원했으며, 단 한번도 일부러 멤버 사이를 이간질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민 언니 탈퇴 이후엔 맏언니로서 멤버들을 두루 챙겨가며 모두와 잘 지내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나 몸과 멘탈이 약한 현주를 더욱 신경써서 챙겼다"고 덧붙였다.

김채원은 2014년 데뷔 전부터 후까지 어머님끼리 연락을 주고 받을 정도로 이현주와 가까웠던 사이라며 "현주도 양심이 있다면 이를 기억할 것이라 생각하고, 진실은 곧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현주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에이프릴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집단 괴롭힘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현주는 "부모님은 대표님에게 말씀 드려 보았지만 도리어 저를 나무라는 상황이 반복됐다"며 "가해자들에게 이러한 사실이 알려진 후 저에 대한 괴롭힘은 더욱 심해졌다. 부모님과의 통화는 매니저가 보는 앞에서 짧은 시간 동안만 허락되는 등 상황은 더 악화됐고, 저는 계속 작아져만 갔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채원은 매니저와 관련된 루머에 대해 "정말 억울하고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며 "매니저님이 회사일을 마음대로 묵인한다는 것 자체가 아예 일어날 수 없는 일이며, 당시 매니저님도 현주로 인해 스트레스가 많았을 거다. 이에 대한 증거도 가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채원은 "저희 모두가 어린 나이에 데뷔를 했고 미성숙한 시절이었기에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한 사람의 아픔이 아닌 함께 겪은 아픔의 시간이었다. 과도한 억측으로 인해 더 이상 고통받고 싶지 않다"고 토로했다.

김채원은 끝으로 "왕따와 집단따돌림, 폭행, 폭언, 희롱, 인신공격 모두 사실이 아니다"며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억울해도 참고 또 참았다. 혼자 마음가는대로 행동을 할 수 없기에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제는 가만히만 있을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진실을 끝까지 꼭 밝히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김채원이 자신의 SNS에 남긴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채원입니다.

우선 최근 불거진 여러 루머들로 인해 놀라셨을 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는 에이프릴 멤버 모두가 같은 목표를 갖고 앞으로 나아가야 하기에 친해지길 원했으며, 단 한번도 일부러 멤버 사이를 이간질 한 적이 없습니다.

소민 언니 탈퇴 이후엔 맏언니로서 멤버들을 두루 챙겨가며 모두와 잘 지내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나 몸과 멘탈이 약한 현주를 더욱 신경써서 챙겼습니다.

또한, 현주와는 어머님끼리 연락을 주고 받으실 정도로 2014년도 데뷔 전부터 데뷔 후까지 모두 가깝게 지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와 관련된 증거는 가지고 있습니다. 현주도 양심이 있다면 이를 기억할 것이라 생각하고, 진실은 곧 밝혀질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매니저님과 관련된 루머 내용 또한 정말 억울하고 말도 안되는 이야기 입니다. 매니저님이 회사일을 마음대로 묵인한다는 것 자체가 아예 일어날 수 없는 일이며, 당시 매니저님도 현주로 인해 스트레스가 많았을 겁니다. 이에 대한 증거도 가지고 있습니다.

저희 모두가 어린 나이에 데뷔를 하였고 미성숙한 시절이었기에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한 사람의 아픔이 아닌 함께 겪은 아픔의 시간이었습니다. 과도한 억측으로 인해 더 이상 고통받고 싶지 않습니다.

왕따와 집단따돌림, 폭행, 폭언, 희롱, 인신공격 모두 사실이 아닙니다.

이 모든 일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억울해도 참고 또 참았습니다. 혼자 마음가는대로 행동을 할 수 없기에 기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가만히만 있을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진실을 끝까지 꼭 밝히겠습니다. 기다려주셔서 감사하고 다시 한번 이러한 논란으로 놀라셨을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