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5인 이상 집합금지' 논란..수목원 "일로 왔다"[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4.17 14:02 / 조회 : 1150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수목원에 간 근황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위반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수목원 측은 "일로 왔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파주시의 한 수목원은 16일 공식 블로그에 "몇일 전, 블랙핑크 제니님이 일로 오셨었죠"라며 "들어가면서 안 그래도 튤립이 너무 예쁘다고 하면서 갔는데, 일이 끝나고 나오면서 사진을 찍었었나 봐요"라고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제니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수목원에 방문한 사진을 다수 올렸다.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니가 수목원 꽃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사진이 있던 가운데, 스태프와 함께 총 7명이 아이스크림을 들고 모여 촬영한 사진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현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수칙인 사회적 거리 두기 2.5 단계 '5인 이상 집합 금지' 명령을 위반한 게 아니냐는 의견을 보였고, 제니의 수목원 방문이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제니는 7명이 아이스크림을 들고 있는 사진을 게시물에서 삭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