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연승 마감' 대전 이민성, "실보단 득이 많은 경기였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4.14 21:08 / 조회 : 307
image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연승 행진이 아쉽게 멈춘 대전하나시티즌의 이민성 감독이 패배 속에서 희망을 엿봤다.

대전은 14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24강)에서 바이오가 한골을 만회하는 데 그치며 수원 삼성에 1-2로 패했다. 이날 결과로 대전은 연승 행진이 4연승에서 멈췄다.

경기 후 이 감독은 "져서 아쉽긴 하다. 테스트 해 볼 선수들도 시험해봤다. 실보단 득이 많은 거 같다. 페널티킥을 놓쳤지만 바이오도 득점을 했다. 리그에 전념할 수 있고 스쿼드가 두터워질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한다. 경기 내용도 나쁘지 않아 만족한다"라고 총평했다.

Q. 바이오의 새로운 모습

- 이전보다 더 적극적인 움직임에 좋은 인상을 받았다. 자신이 보여주려고 하는 모습이 있어서 좋았던 거 같다.

Q. 강한 압박을 선보였던 대전

- 주문을 했다. 계속해서 프레싱을 하라고 했다. 전방에서 하자고 했는데 선수들이 위축됐던 건지 안정적인 걸 바란 건지 내려섰다. 그이후에는 경기 지배했다고 생각한다.

Q. 주말 이랜드전

- 1, 2위에 대한 생각은 잊고 싶다. 처음 맞붙는 이랜드전이라 생각한다. 계속 주문해왔던 빠른 공수전환을 강조할 예정이다. 누굴 집중 마크한다는 걸 보단 홈이기에 강한 압박으로 상대하려고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