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대박부동산' 정용화, 퇴마하는 장나라와 첫 만남[★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14 23:21 / 조회 : 608
image
/사진= KBS 2TV '대박부동산' 방송 화면


'대박부동산'에서 정용화가 퇴마를 거행하는 장나라와 첫만남을 가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대박부동산'에서는 사기꾼 오인범(정용호아 분)과 퇴마사 홍지아(장나라 분)가 첫만남을 가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인범은 "대한민국에서 성실하게 돈 모아봤자 대출 안 끼고 집을 어떻게 사? 근데 사채업자 말고는 우리한테 대출해 줄 사람 없잖아. 그래서 우리 성실한 허 실장님 집 빨리 살 수 있게 내가 큰 건 하나 찾아왔어"라며 귀신 들린 드림 오피스텔을 소개했다.

오인범은 드림 오피스텔의 사진을 보여 주며 "드림 오피스텔. 작년에 건설사 도산으로 건설이 중단됐던 건물인데 분양권을 샀던 피해자 두 명이 같이 투신해서 죽었어. 이 건물 옥상에서. 현재 건물주가 경매로 사서 완공은 했는데, 입주하는 사람마다 귀신 때문에 죽거나 다친다는 소문이 있어. 우리 작업 세팅하기 딱 좋지?"라며 사기를 계획했다.

이어 오인범은 투신 자살한 사람이 분양 받은 401호를 목표로 구체적인 사기를 실행하기 시작했다. 한편, 드림 오피스텔을 경매로 산 주인은 퇴마 전문 부동산인 대박부동산을 찾아가 퇴마를 문의했다.

이에 홍지아와 주 사무장(강말금 분)은 작년에 벌어진 드림 오피스텔 투자 사기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30대 흙수저 남성 두 명이 영혼까지 끌어모아 대박을 좇아 드림 오피스텔에 투자했지만 결국 사기를 당하고 건물 옥상에서 투신 자살을 한 것. 홍지아는 "분명 영혼이 건물 주위를 맴돌 것"이라며 건물로 가 영혼의 얼굴을 확인하고자 했다.

홍지아는 "언제까지 그러고 있을 거야? 억울하고 원망스러워서 남아있는 거 알아. 널 그렇게 만든 사람. 널 조롱하고 욕한 사람들 다 밉겠지. 하지만 세상 사람들 다 죽인다고 달라지는 건 없어. 너만 춥고 힘들 뿐이야"라며 영혼에 말을 걸었다.

이때 나타난 두개의 원혼을 확인한 홍지아는 "내일 저녁에 작업할 거니까 영매인 알아 보라"며 주 사무장에게 시켰고, 오피스텔에 숨어 있던 오인범은 이 모습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보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image
/사진= KBS 2TV 드라마 '대박부동산' 방송 화면
이튿날 오인범은 대박부동산을 수소문해 건물 앞에서 홍지아와 마주했다. 오인범은 "사실 전 심령 현상을 연구 중인 사람인데 이곳에서 강한 기운이 느껴져서 와 본 겁니다. 이곳에는 지금 원혼이 있습니다. 그 원혼이 지금 그쪽을 원망하고 있고요. 그대로 두면 원망이 점점 커져서 그쪽을 죽일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을 건넸다.

이어 "혹시 최근에 의뢰 받은 부동산 물건 있습니까? 제가 깔끔하게"라며 말하려던 찰나 홍지아는 오인범의 멱살을 잡고 "너 사기꾼이지. 제 명대로 살고 싶으면 당장 다른 직업 찾아. 그렇게 계속 귀신 사기 치다간 급살 맞는 수가 있어"라고 말하며 오인범을 내동댕이 쳤다.

이 말에 발끈한 오인범은 꼭 드림 오피스텔을 자신의 손에 넣고 말겠다며 새로운 계획을 세우기 위해 동료 허 실장(강홍석 분)과 의기투합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