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밤' 엄태구 "주인공 이름이 태구..신기하고 좋았다" [인터뷰③]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4.14 14:14 / 조회 : 1022
image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주연배우 엄태구가 14일 진행된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2021.04.1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엄태구(38)가 영화 '낙원의 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전여빈을 칭찬했다.

엄태구는 14일 오후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화상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엄태구는 영화 속에서 태구 역할을 맡아 연기했다.

엄태구는 "'낙원의 밤'은 정통 느와르 색깔을 지키면서 전여빈 배우가 연기한 재연이라는 캐릭터가 들어오며 신선하고 새로움이 가미된 영화다"라며 "영화 캐릭터를 위해 9kg을 찌웠다. 무조건 많이 먹고 보충제의 도움을 받았다. 그런데 촬영을 하면서 점점 살이 빠졌다"라고 말했다.

엄태구는 "처음 대본을 봤을 때는 캐릭터 이름이 태구라서 놀랐고 신기했고 재밌었다"라며 "감독님께 이 캐릭터 태구를 저를 생각했냐고 하셨냐고 물으니 아니라고 하셨다"라고 웃었다.

이어 엄태구는 "'낙원의 밤' 대본은 아주 예전에 쓰셨고, 그 후로 엄태구라는 배우가 있다는걸 알았다고 하셨다"라며 "영화를 통해 주연을 맡게 됐는데, 변화가 있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라고 쑥스러워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낙원의 밤'은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