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밤' 엄태구 "전여빈, 연기괴물..너무 좋은 사람" [인터뷰②]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4.14 14:01 / 조회 : 980
image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주연배우 엄태구가 14일 진행된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2021.04.1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엄태구(38)가 영화 '낙원의 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전여빈을 칭찬했다.

엄태구는 14일 오후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화상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엄태구는 영화 속에서 태구 역할을 맡아 연기했다.

앞서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전여빈은 엄태구를 향해 향수 같은 배우라고 칭찬한 바 있다. 이 엄태구는 "전여빈 배우야 말로 향수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제가 전여빈 배우를 '밀정' 때 잠깐 마주쳤고, 영화 '죄많은 소녀'가 나왔을 때 연기 괴물이라는 기사를 보고

연기를 어떻게 했길래 궁금해서 영화 봤는데 정말 그 표현이 딱 맞게 연기 괴물이더라. 연기도 너무 잘하고 좋은 사람인거 같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함께 촬영한 여성 배우 중 전여빈과 가장 친해졌다는 엄태구. 그는 가까워진 비결을 묻는 질문에 "가까워진 계기는 감독님 덕분이다. 감독님이 계속 거의 매일 뭘 사주셨다. 저랑 전여빈 배우를 불러서 맛있는 음식과 커피를 매일 사주셔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많이 나누게 됐다"라며 "전여빈 배우와 또 다른 작품에서 또 만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낙원의 밤'은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