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핫피플] ‘멀티골’ 뮬리치의 실수, 상의 탈의하고 경직… 돌아온 건 퇴장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4.10 20:35 / 조회 : 716
image


[스포탈코리아=성남] 한재현 기자= K리그 역대 최장신(2m 6cm)이자 성남FC 공격수 뮬리치가 오랜만 웃는 듯 했지만, 기쁨에 취한 나머지 실수를 하고 말았다.

뮬리치는 10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전반 14분 광주 수비수 알렉스와 경합 과정을 이겨낸 후 단독 드리블 돌파로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9분 비슷한 장면을 연출하며 멀티골까지 성공 시켰다. K리그 진출 이후 첫 멀티골이었다. 이로 인해 2-0으로 승리했다.

문제는 두 번째 골 이후 발생했다. 그는 기쁨에 취한 나머지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전반전 발을 높게 들어 김원식 안면을 가격해 경고 받았던 그는 경고 하나 더 추가했다. 당연히 경고 누적으로 퇴장이었다.

뮬리치도 아차 싶었는지 상의를 벗은 후 한동안 경직되어 움직이지 못했다. 자신이 경고가 한 장 있었다는 사실을 잠시 잊었고, 다시 기억한 순간은 이미 늦었다.

주심의 퇴장 명령 이후 뮬리치는 고개를 숙이며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자신의 실수로 인해 팀 경기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다행히 성남은 부쉬를 중심으로 수적 열세를 극복하며, 광주의 공세를 잘 막아냈다. 팀 동료들이 버티면서 승리를 지켜냈다.

비록 승리했지만, 성남 입장에서 손실은 피하지 못했다. 뮬리치는 오는 18일 전북 현대와 원정 10라운드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광주전 승리로 상승세 탈 계획이지만, 살아난 뮬리치의 부재는 두고두고 아쉬울 것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