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하균, 여진구 죄책감에 분노 "제발 오버하지 마"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4.10 23:29 / 조회 : 12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괴물' 방송 화면 캡처


'괴물' 배우 신하균이 여진구에 분노를 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는 정철문(정규수 분)의 살해 현장을 목격한 한주원(여진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동식(신하균 분)은 살해현장에서 발견된 핸드폰에서 자신을 향한 문자를 발견하고는 전말을 깨달았다. 이동식은 한주원을 찾아가 "한주원 경위가 이동식이냐. 왜 네가 나 대신"이라며 분노했다. 한주원은 "미안하다고 하고 싶은데 사실 별로 미안하지 않다. 이동식씨가 들어갔으면 다 뒤집어썼을거다"고 침착하게 답했다.

이동식은 "아 그래서 나 대신 몸소 희생하셨다? 찐우정이네. 엄청 불쾌하다. 솔직히 나 한주원 경위 꼴도 보기 싫거든? 당신 얼굴 위에 당신 아버지가 보이니까. 당신은 아무 죄가 없고, 죄 없는 사람이 죄인되는 기분이 어떤 건지 뼈저리게 아니까. 제발 좀 그 죄책감 뒤집어쓰고 오바하지 말아라"며 분노를 토해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