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유준상, 초저예산 영화 촬영 비결은..유튜브처럼?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4.10 16:29 / 조회 : 1130
image
/사진=JTBC


유준상이 감독으로서 영화 연출 방식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은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유준상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유준상과민규동 감독이 방구석을 찾아 유준상 주연의 ‘전설의 주먹’과 유준상이 감독으로서 영향을 받은 '토토의 천국'에 대해 이야기한다.

유준상은 ‘토토의 천국’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젊었을 때 아이의 시선에서 멈추고 싶다고 생각할 정도로 순수함에 대해 고민했던 시절이 있었다. 당시 이 작품을 보고 많은 영향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준상의 영화 연출 방식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다. 유준상은 "나는 영화를 찍을 때 초 저예산으로 진행한다. 스태프 역시 최소한 인원인 3명 정도로 촬영한다"라고 말했고, 이에 MC 장성규는 "거의 유튜브 아닌지?"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세 번째 연출작 개봉을 앞둔 유준상은 “내가 하는 일을 즉흥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 말을 듣고 ‘즉흥의 끝판왕이 뭔지 보여주겠다!’ 싶은 마음으로 이번 영화 ‘스프링 송’을 만들게 됐다.“ 라며 신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유준상 특집으로 꾸며진 JTBC ‘방구석1열’은 11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