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한국화?' 손흥민·이강인 이적설에 日언론 관심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4.08 22:38 / 조회 : 1747
image
지난 2월 첼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이강인(21·발렌시아)에 이어 손흥민(29·토트넘)의 유벤투스(이탈리아) 이적설이 제기되자 일본 언론도 큰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유벤투스의 ‘한국화’라는 표현까지 나왔다.

일본 ‘도쿄스포츠’는 8일 “유벤투스가 한국화로 팀 재건에 나설 것 같다”며 “세리에A 우승 가능성이 절망적인 가운데 대대적인 팀 쇄신에 착수했다. 그 중심에 한국 대표팀의 콤비, 손흥민과 이강인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유벤투스가 이강인의 영입을 추진한다는 소식은 이미 현지 언론들을 통해 보도가 됐다”며 “여기에 최근 영국 ‘90min’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손흥민 영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이강인의 유벤투스 이적설은 이탈리아 ‘칼치오 메르카토’,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 등 이탈리아와 스페인 현지 언론들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 있다. 이강인이 내년 6월 만료되는 발렌시아와의 계약 연장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그의 재능을 높이 평가하고 있는 유벤투스가 이강인 영입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여기에 90min은 유벤투스가 파울로 디발라(28)와 스왑딜을 할 만한 9명의 후보 중 1명으로 손흥민을 꼽으면서 “만약 손흥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꾸준한 출전과 우승에 도전할 만한 팀으로의 이적을 원한다면 유벤투스 이적에 끌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도쿄스포츠는 “유벤투스의 팀 쇄신 과정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의 방출도 확실시 된다”며 “과연 유벤투스가 공격의 핵심 역할을 한국의 ‘스타 콤비’에게 맡길 것인지, 이탈리아 굴지의 명문팀인 유벤투스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image
발렌시아 이강인(가운데)이 지난해 11월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세르히오 라모스(왼쪽)와 이스코 사이를 돌파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