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출신' 김우진, 성추행 루머 후 첫 심경 고백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3.23 16:52 / 조회 : 1013
image
/사진제공=10x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키즈 출신 가수 김우진이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허위 루머 피해 이후 첫 심경을 전했다.

김우진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 "처음 루머 피해를 받았을 때 크게 힘들었던 건 사실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김우진은 "안 좋은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최대한 밝게 생각하려 노력했다"고 루머 피해 당시의 자신의 감정을 밝혔다.

이어 "아닌 사실을 아니라고 해명을 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해당 루머에 대한 해명 과정에서의 어려움을 밝혔다.

김우진이 심경을 밝힌 사건은 지난해 9월한 트위터 해외 사용자가 김우진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며 악성 루머를 유포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소속사 10x 엔터테인먼트는 "통신 기록과 다양한 자료를 바탕으로 김우진은 해당 일자에 그 장소에 방문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정과 법무대리인 조사 과정해서 해당 폭로자가 브라질에 거주 중인 안티 팬이 다른 일반인의 사진을 무단 도용해 진행한 허위 폭로임이 밝혀진 바 있다.

그동안의 고통을 밝힌 김우진은 "더 이상 악플러에게 피해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어 "준비하고 있는 활동이 있는가"라는 팬들의 실시간 질문에 "정식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하며 활동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김우진은 스포티파이 팟캐스트 wooAlog(우아로그)와 라이브, 일상 콘텐츠를 통해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고, 올 상반기 프리데뷔 시즌을 맞아 비주얼 필름 등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