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마피아 본능 꺼낸다..복수전 예고[빈센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3.21 13:12 / 조회 : 1038
image
/사진제공=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송중기가 마피아 본능을 깨운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 제작진은 21일 누군가를 향해 총을 겨눈 빈센조(송중기 분)의 다크 카리스마를 포착해 긴장감을 드리운다.

적의 아킬레스건을 노리기로 한 빈센조와 홍차영(전여빈 분)은 바벨의 진짜 보스를 찾아 나섰다. 최종 빌런의 실체에 다가가던 두 사람은 결정적 단서를 찾으려던 순간, 끔찍한 사건을 마주했다. 바벨 회장의 정체를 알고 있던 이가 죽고, 바벨제약 피실험 사망자 유가족들 역시 목숨을 잃게 된 것. 모든 일의 뒤에 바벨과 우상이 있음을 직감한 빈센조는 분노가 극에 달했다.

'악의 축' 장준우(옥택연 분)를 중심으로 한 빌런들의 만행은 거센 폭풍을 몰고 왔다. 빈센조와 홍차영을 향한 위협도 계속되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마피아의 본성을 드러낸 빈센조의 모습이 담겨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눈발이 날리는 깊은 밤, 어딘가를 찾은 빈센조의 얼굴에는 차가운 분노가 내려앉아 있다. 자신을 건드린 것으로도 모자라 마약성 신약을 재생산하고, 힘없는 사람들까지 공격한 바벨을 향해 빈센조는 복수를 시작한다. 받은 만큼 돌려주는 마피아 빈센조. 총까지 겨누고 살벌한 대치를 벌이는 그의 모습은 긴장의 고리를 팽팽히 당긴다. 과연 빈센조가 빌런들에게 매서운 응징을 가하고 장준우를 세상에 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10회에서는 바벨의 진짜 배후를 밝히기 위해 빈센조가 최후의 수단을 꺼낸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장준우는 "이제 죽여야지. 놔두면 우리가 죽어"라며 빈센조를 정조준했다. 이어 총격전을 펼치는 빈센조와 위험한 일이 생긴 것을 예감한 홍차영의 모습도 담기며 호기심을 더했다. 무엇보다 "바벨의 진짜 보스를 알아냈다"는 빈센조의 한 마디는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한편 금가프라자에는 새로운 용역들이 등장해 세입자들을 압박한다. 빈센조는 이미 지하밀실로 향하는 키를 찾은 상황. 또다시 철거 위기에 놓인 금가프라자의 미래는 어떻게 될지, 예측할 수 없는 스펙터클한 전개에 이목이 쏠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