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母 살인사건 진범=윤주상? 전혜빈?[종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3.21 10:18 / 조회 : 851
image
/사진=KBS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전혜빈-고원희가 엄마를 살해한 범인을 찾는 가운데, 1년의 시간이 흐른 후 해외에 나갔던 전혜빈이 공항에서 형사와 대면하자 주춤하는, '의혹 가중' 엔딩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20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 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1.1% 2부 25%를 기록, 흥행 질주를 이어갔다.

극중 화장터로 들어가던 엄마 오맹자의 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차에 실은 형사는 '광자매' 가족 모두에게 연락하면 경찰서로 출두하라는 말을 던졌다. "우리 전부 용의자란거지"라는 이광식(전혜빈)의 말에 이광남(홍은희)은 넋이 빠진 듯 휘청했고, "누가 엄마를 그런거니"라며 천천히 아버지 이철수(윤주상) 쪽을 바라봤다.

특히 오맹자 사고 전날 CCTV 속에서 우비를 입은 의문의 인물이 오맹자 차로 다가가는 모습이 담겨 의혹을 드리운 가운데, 이철수는 폭풍우가 몰아치던 밤, 우비를 입고 우산을 든 채 걸어가다 같은 차림의 처제 오봉자(이보희)를 만났던 때를 떠올렸다. 더욱이 이철수와 오봉자가 서로 말을 얼버무리며 헤어진 후 몇 걸음 걸어가다 동시에 서로 돌아보는 모습으로 의구심을 높였던 것. 그날을 회상한 이철수는 오봉자를 만나 "처제는 진짜 아니지?" "형부도 아니죠?"라고 서로 확인하면서도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이후 경찰서를 찾아간 광남-광식-광태(고원희)는 엄마가 돈 문제나 원한, 치정이 있었냐는 형사의 질문에 "울엄마 절대 그럴 분 아니에요"라며 한목소리로 반발했다. 아내의 바람에 대해 감춰달라는 이철수를 떠올린 형사가 말을 아끼며 합리적인 의심이 가는 사람을 묻자, '광자매'는 도리어 "아버지요"라며 이철수와 오맹자가 이혼소송 중이었음을 밝혔다. 그리고 동시에 봉자이모를 의심 인물로 지목했던 것.

그런 와중에 가장 강력한 용의자임에도 불구, 형사와의 조사에서 아내의 바람을 딸들에게 숨기는 데만 급급했던 이철수는 대놓고 우리 아버지가 범인이라는 자식들은 처음 봤다는 형사의 말에 "너무 분하고 억울해서 눈물이 납니다"라며 오열했다. 하지만 형사가 보여주는 사고 전날의 CCTV에 당혹스러워했던 이철수는 경찰서를 나가자마자 도망치듯 달려갔고 고속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려던 순간 체포당했다. 이때 한돌세(이병준) 또한 형사들을 피해 미친 듯이 질주하다 붙잡힌 것.

형사는 오맹자에게 죽이겠다고 협박 문자를 보낸 이철수를 심문했지만 이철수가 계속 부인하자, 알 수 없는 현금이 입금된 한돌세의 통장을 들어, 이철수가 한돌세에게 오맹자의 차에 펑크를 내라는 지시를 했냐고 캐물었다. 그리고는 한돌세를 데려와 두 사람에게 사고 전날 낮 한돌세가 오맹자의 차를 살펴보는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다. 한돌세는 형수의 불륜증거를 잡으려 했다고 설명했지만, 이철수와 한돌세는 결국 유치장에 갇히고 말았던 터. 이때 첫째 이광남의 남편이자 변호사인 배변호(최대철)가 경찰서에 도착, 이철수와 한돌세는 가까스로 풀려났다.

이 소식을 듣고 몰려온 광자매는 이철수에게 비난을 쏟아냈고, 이철수는 "정말 내가 그랬다고 생각하냐?"라고 분노를 폭발시켰지만, "아버지와 우리 인연, 여기까지에요"라는 광남의 말을 시작으로 광식과 광태 또한 울면서 뛰쳐나갔다.

이후 이광식은 돌아가신 엄마가 살해됐고, 아버지가 범인이라는, 이로 인해 시집에서 파혼하자고 엎었다는 소문에 분개한 데 이어, 부조금을 받아서 누나 사업자금에 보태야한다는 남편 나편승(손우현)의 어이없는 요구에 결혼식을 파토내고 말았다. 그리고 해외로 떠났던 이광식은 1년 뒤 남루해진 모습으로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던 형사를 마주치자 주춤하는 '의혹 가중' 엔딩으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이광남의 남편 배변호는 갑작스럽게 아들이 생기면서, 상상도 못했던 아빠가 된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신마리아(하재숙)의 연락을 받고 병원에 간 배변호는 "변호사님 아들이에요"라는 신마리아의 말에 당혹스러워하던 때를 잠시 회상한 후, 신마리아, 아기와 함께 백일기념 사진을 찍는 모습으로 경악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