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연승을 이어간다’ 전북, 강원전에 진정한 베스트11 출격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3.09 11:02 / 조회 : 359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전북 현대가 홈 연승을 이어간다.

전북은 오는 9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강원FC와 홈 경기를 치른다.

개막전인 FC서울에 승리하고 제주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강원FC전에서는 베스트 멤버를 출전시켜 본격적인 승수 쌓기에 들어간다.

주말(토)과 주중(화), 3일 간격 이어지는 타이트한 경기일정으로 제주전에 개막전 선발로 출전했던 선수 7명을 대거 바꾸며 체력 안배를 시켰던 김상식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는 최고의 멤버를 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개막 2경기에서 후반에 출전해 컨디션을 끌어올렸던 일류첸코가 원톱으로 나서 골 사냥에 들어가고 훈련 중에 근육이상을 느껴 제주전을 쉬었던 바로우가 정상 컨디션으로 선발 출전을 준비중이다.

또 제주전에서 신인답지 않은 실력으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이지훈이 다시 한번 출전을 대기하고 있어 더욱 빠른 공격축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원에서는 부상에서 회복해 제주전에 골을 기록한 이승기가 김보경과 함께 공·수를 뒷받침하고 수비에서는 홍정호와 김민혁, 이용, 이주용이 무실점에 도전한다.

김상식 감독은 “시즌 초반 타이트한 경기일정으로 선수들의 체력안배를 통한 로테이션을 할 수밖에 없다”며 “이날 경기에서는 경기력과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을 최대한 활용해 전북다운 경기를 펼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코로나 19로 인해 관중석의 25% 입장 제한을 했다.

사진=전북 현대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