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 남형도 기자, 1m 개 목줄과 함께 '체헐리즘' 공개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3.09 08:36 / 조회 : 509
image
/사진=MBC


언론인 구독자 수 1위에 빛나는 기자 남형도의 처량함 가득한 취재기가 펼쳐진다.

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연출 정다히, 정겨운)에서는 1m 개 목줄과 함께 하는 기자 남형도의 짠한 밥벌이 현장이 공개된다.

남형도가 일어나자마자 제일 먼저 한 일은 기사 댓글 확인. 응원 댓글에 미소 짓던 그는 추천을 누르며 인간미를 드러낸다. 이어 그동안 체험했던 물품 중 자신을 번화가 '인싸'로 만들어준 물품을 소개하며 과거를 회상한다고.

현장 취재를 위해 강원도 인제로 향한 남형도는 매서운 바람에 얇은 옷차림으로 험난한 시작을 알린다. 특히 체헐리즘을 함께 할 강아지 '멍순이'의 격한 애정 공세에 뜯긴 옷과 한파에 얼어버린 도시락은 짠함 그 자체의 밥벌이를 보여주며 안타까움까지 자아낸다.

하지만 남형도는 발음이 어눌해질 정도의 한파보다 '이것'이 더 힘들었다고 털어놓는다. 1m 남짓한 짧은 줄에 행동반경이 제한된 그는 '이것'을 이겨내기 위해 스트레칭, 팔 굽혀 펴기 등을 시도한다고. 과연 영하 4도의 날씨보다 견디기 힘든 '이것'의 정체가 무엇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