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유명인 성폭행' 주장 충격 '실명 공개'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3.08 17:00 / 조회 : 228109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걸그룹 AOA 전 리더 지민에 대해 추가 폭로한 권민아가 과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 비판적 시각과 코로나19 백신 불신까지 드러내며 연일 이목을 끌고 있다.

권민아는 지난 7일 개인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중학생 시절 이름만 대면 아는 유명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먼저 권민아는 어릴 적 집안 형편이 안 좋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중학교 때부터 생활비를 벌어야 했다"면서 "아르바이트 때문에 결석을 하다 보니 안 좋은 소문이 많이 났고, 집단 폭행도 당해봤다"는 것이 권민아의 주장이다.

성폭행 피해도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권민아는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이름 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이라며 "성폭행 당한 후 잘 걷지를 못해 기어가는 것처럼 집에 갔다. 너무 화가 났다. 부모님이 아시면 더 큰일이 날 것 같아 신고도 못 했다"고 말했다.

현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도 쏟아냈다. 권민아는 코로나19로 인한 생활고를 털어놓으며 대통령을 저격하는가 하면, "대통령이 집값을 너무 올려놨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잘 돌아가고 있는 건가. 백신도 맞아야 하는데 불안해서 못 맞고 있다. 엄마한테도 백신 맞지 말라고 했다. 대통령님이 맞으면 맞겠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발언들이 논란이 되자 권민아는 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다시 입을 열었다.

먼저 그는 성폭행 가해자 실명을 언급하며 "셀럽 혹은 연예인은 아니다"라고 정정했다. 이어 "부산에서 내가 중학생일 때 이름 들으면 알만한 유명한 일진, 조폭"이라고 했다.

정치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난 공인이기 전에 대한민국 국민 중 한 사람"이라며 "국민으로서 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우리나라를 위해 일해주시는 분들이 조금만 더 국민의 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는 거다. 우리들의 의견에 더 귀 기울이면 더 좋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