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기 살리기 나선 무리뉴, 아빠 미소+어깨동무로 격려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1.03.08 10:26 / 조회 : 1574
image
손흥민(왼쪽)과 무리뉴 감독이 크리스탈 팰리스전을 마치고 서로 어깨 동무를 하고 있다. /사진=스퍼스웹 캡처
조세 무리뉴(58) 토트넘 감독이 골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손흥민(29) 기살리기에 나섰다. 경기 종료가 되자마자 따로 손흥민을 찾아가 어깨동무를 하며 격려했다.

토트넘 소식을 주로 다루는 스퍼스웹은 8일(한국시간) "무리뉴가 이날 밤 손흥민이 보여준 노력에 감사하고 있다"는 설명과 함께 경기가 끝난 뒤 라커룸으로 들어가며 무리뉴와 손흥민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영상을 게시했다.

이날 손흥민은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에 측면 공격수로 출장해 1도움을 기록했다. 팀도 4-1로 이겼다.

특히 3-1로 앞선 후반 31분 해리 케인(28)의 헤딩 슈팅을 도와 도움을 올렸다. EPL 9호 도움이었다. 이로써 이번 시즌 손흥민과 케인은 모두 14골을 합작했다. 1994~1995시즌 블랙번 소속이었던 크리스 서튼과 앨런 시어러가 만든 13골을 뛰어넘은 것이다. 리그 역사에 남을 만한 조합으로 이름을 남겼다.

공격포인트도 올렸고 팀도 3연승을 거뒀지만 손흥민 입장에서는 득점이 나오지 않은 것이 아쉽다. 최근 리그 5경기 연속으로 골 맛을 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무리뉴 감독이 직접 손흥민을 챙긴 것으로 풀이된다. 무리뉴 감독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베일과 케인이 놀라운 골을 넣어줬다. 손흥민 역시 팀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을 향한 현지 언론들의 평가도 나쁘지 않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부여하며 "압박을 하며 열심히 뛰어다녔고 4번째 도움까지 올렸다"고 호평했다. 스퍼스웹 역시 "손흥민은 경기장 구석구석을 누비며 고군분투했다. 멋진 쇄도에도 결과가 좋지 않아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그래도 손흥민은 도움을 적립했다. 평점은 8점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