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X김민희, 지난해엔 포옹..올해는 '케 세라 세라' 노래 [★FOCUS]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3.06 11:21 / 조회 : 1491
image
홍상수 감독, 김민희 /AFPBBNews=뉴스1


홍상수 감독 '인트로덕션'이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김민희가 이번엔 직접 부른 노래로 애정을 표현했다.

5일(현지시각)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이 온라인을 통해 개최됐다. 홍상수 감독의 신작 '인트로덕션'은 은곰상 각본상을 수상했다.

image
홍상수 감독 /AFPBBNews=뉴스1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이야기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심사위원단은 "이야기를 전달하거나 효율적으로 서사를 전개하는 것을 넘어 이 각본은 행위와 행위 사이 생기는 찰나의 여백을 순식간에 인간의 삶 속에 숨은 진실이 갑작스레 밝고 분명하게 드러나는 순간들을 만들어 나간다"고 평했다.

홍상수 감독은 '인트로덕션'을 통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세 번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의 영화가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은 2008년 '밤과 낮',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 2020년 '도망친 여자'에 이어 총 다섯 번째다. 그 중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은곰상 여우주연상, '도망친 여자'는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image
홍상수 감독, 김민희 /AFPBBNews=뉴스1


홍상수 감독은 온라인을 통해 이색 수상 소감을 밝혀 시선을 끌었다. 그는 "수상 소식을 듣고 놀랐고, 행복했다. 영화를 봐준 심사위원들에게 감사하다. 심사위원들의 평을 읽고 기뻤다. 베를린영화제에 감사를 표한다"고 영어로 말했다.

또한 달팽이를 확대한 짧은 동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홍상수 감독은 "예전에 김민희와 함께 산책을 하다가 작은 달팽이를 발견했다. 이 작은 달팽이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여러분들에게 선물로 전하고 싶다"고 했다.

image
홍상수 감독, 김민희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SNS


공개된 영상에는 달팽이가 움직이는 모습과 도리스 데이의 '케 세라 세라'를 부르는 김민희의 목소리가 담겼다. '케 세라 세라'는 '될 대로 되라'는 뜻으로 부정보다 긍정의 의미를 담은 곡이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호흡을 맞췄다. 이후 2016년 6월 두 사람의 불륜설이 처음 알려졌다. 침묵을 지키던 두 사람은 2017년 2월 열린 베를린국제영화제에 동반 참석했다. 두 사람은 연신 다정한 모습을 보이며, 관계를 인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image
홍상수 감독, 김민희 /AFPBBNews=뉴스1


김민희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여배우 최초로 은곰상(여우주연상)을 수상했고, 수상 소감으로 "내가 지금 느끼는 기쁨을 느끼게 해주신 홍상수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2017년 3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진솔하게 사랑하는 사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김민희는 올해 직접 부른 노래로 홍상수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해에는 베를린 현지 레드카펫에서 홍상수 감독과 손을 잡고 공식 상영관으로 향했다. 국내 공식 석상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다정한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손을 두 손으로 꽉 잡고 있다. 물론 김민희는 서영화의 손도 잡긴 했다.

image
/사진=베를린영화제 시상식 영상 캡처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 첫 공식 일정인 포토콜 행사와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김민희에게 한없이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김민희가 질문을 다시 해달라고 요청하자 친절하게 번역을 해주기도 했다. 이에 김민희는 "저는 감독님이 써주시는 대본대로 잘 외워서 전달하면 재밌는 연기를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서 최대한 노력했다"며 "제 나름대로 하려고 노력했다. 의도에서 벗어날 때는 잡아주셨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홍상수 감독이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김민희는 미소를 지으며 홍상수 감독과 포옹했다. 축하의 의미를 담아 홍상수 감독의 등을 토닥이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은 무대에 올라 "허락한다면 두 배우들(김민희, 서영화)이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인트로덕션'은 올해 상반기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