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동하 학폭 의혹 "사실 아니다"[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3.04 18:16 / 조회 : 1243
image
배우 동하가 1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20 '도둑잠'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동하가 학폭(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공식입장을 통해 동하의 학폭 의혹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라며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동하는 이날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시선을 모았다.

관련한 글을 쓴 게시자는 "김형규(동하)랑 같은 반인 적도 없고 친분같은 건 있지도 않았음을 먼저 밝힌다. 내가 김형규한테 폭행을 당한 장소는 학교가 아닌 외부였다. 그 이유는 내가 김형규를 쳐다봤다는 것. 옆에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분이 있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전형적인 양아치들의 약자에 대한 폭력이었다. 오죽했으면 나한테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걸 여성분이 말리셔서 그 자리를 떴을까"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이어 "나라는 존재는 김형규 본인에겐 그저 여자 앞에서 폼잡기 위한 도구 1로 쓰이고 지워졌겠지만, 김형규라는 양아치와 그 당시 느낀 내 감정은 내 기억 속에 지워지지 않는 흉터가 됐다. 미디어에 간간히 김형규 얼굴이 노출될 때마다 그 때의 일이 자꾸 떠올라 심히 불쾌하다"고 덧붙였다.

동하는 오는 8일 종영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이다.

◆ 제이와이드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입니다.

현재 커뮤니티에 당사 소속 배우 동하와 관련된 게시글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