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터' 백서빈 "눈빛, 감독님의 연출 의도와 맞아 떨어졌죠"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3.04 18:37 / 조회 : 452
image
백서빈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백서빈이 영화 '파이터' 속 눈빛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파이터'(감독 윤재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임성미, 백서빈, 오광록, 윤재호 감독이 참석했다.

'파이터'는 복싱을 통해 자신의 삶과 처음 직면해 비로소 삶의 동력을 얻게 된 여성, 진아(임성미 분)의 성장 시간을 담은 이야기다. '파이터'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넷팩상과 올해의 배우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경쟁부문 14플러스 섹션에 공식 초청 받았다.

백서빈은 극중 태수를 연기했다. 진아(임성미 분)가 청소부로 일하는 복싱 체육관의 직원이자 코디다.

이날 백서빈은 극중 임성미와 함께 눈빛으로 감정을 전달한다. 그는 "감독님께서 연출하시는 방향에 그러한 부분이 있었다. 어떻게 보면 배우가 연기하고, 그걸 끌어내주는 게 감독님이었다. 촬영을 하다 보니까 감독님께서 눈빛 연기라든지 캐릭터가 보여주는 표정, 보여줄 수 있는 부분들 등 담백하게 담아내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백서빈은 "그런 부분이 연출 의도와 맞아 떨어져서 그렇게 보인 게 아닌가 싶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파이터'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