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김윤상 "내 잘못..母 눈물에 가슴 찢어져" [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3.04 12:19 / 조회 : 1155
image
/사진=김윤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윤상(33) SBS 아나운서가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다.

김 아나운서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같이 밝히며 "제 잘못이다.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진다. 못난 사람이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오전 3시께 서울 용산구의 한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로 김 아나운서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아나운서의 사고 직후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측정됐다.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주차장 벽면이 파손됐다.

경찰은 심야 조사를 금지하고 있는 원칙에 따라 김 아나운서를 우선 귀가 조치했으며, 김 아나운서의 혈액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SBS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회사에서도 사안을 인지하고 있다"며 "심각한 사안이기 때문에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음주운전 사고) 관련해선 적절한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 아나운서는 지난 2015년 SBS 공채 20기로 입사해 'SBS 스포츠 뉴스', '최화정의 파워타임' 등에 출연해왔다.

다음은 김 아나운서가 SNS에 남긴 글 전문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제 잘못입니다.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지네요. 못난 사람입니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