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인정 "'어두운 과거가 늘 짓눌러왔다 " 자필 심경고백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달뜨강'에 엄청난 피해 괴롭고 죄스럽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3.04 08:59 / 조회 : 4019
image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그가 학폭을 인정하고 자필 고백문을 남겼다/ 스타뉴스 , 지수 공식 SNS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을 인정했다.

지수는 4일 오전 자신의 공식 SNS에 자필로

심경을 고백했다.

지수는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제 과거를 덮어둔 채 대중들의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온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저에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두운 과거가 항상 저를 짓눌러왔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지수는 출연중인 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과 관련해서 자신의 과오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고도 밝혔다.

그는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고 밝혔다.

지수가 주연하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최근 온라인 상에 제기된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인해 시청자 항의가 폭주하고 있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청원된 학교 폭력 가해자인 지수의 드라마 하차 청원은 5000명을 넘어서 6000명을 육박하고 있다.

KBS는 4일 이에 대해 논의를 거친 뒤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