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가협회, 영진위 사무국장 임명에 반발..오비이락인가?

[전형화의 비하인드 연예스토리]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03.03 18:02 / 조회 : 1753
image


영화진흥위원회가 김정석 사무국장을 임명한 데 대해 한국영화제작가협회가 비판하는 성명서를 배포했다.

3일 제작가협회는 "수천만원의 국고 횡령 혐의가 있는 인물이 연간 1000억원이 넘는 영화발전기금을 집행하는 영진위 사무국장을 맡다니, 영진위가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한 것인지, 인사 검증 시스템을 제대로 작동한 것인지 심히 우려를 표명하는 바"라고 밝혔다.

제작가협회에 따르면 김정석 신임 영진위 사무국장은 2005년 전북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 재직 시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한 국비사업을 진행하면서 1억 8000만원의 예산 중 3500만원 정도를 유흥업소, 대형마트 등에서 유용한 사실이 드러난 뒤 사무국장에서 물러난 전력이 있다.

이 같은 사실은 김영진 영진위원장이 김정석 사무국장 임명 동의를 얻기 위해 2월 4일 9인 위원회를 열기 직전, 익명의 이메일을 통해 전달됐다. 이에 영진위 9인 위원회는 김정석 후보의 소명을 듣고 판단하기 위해 의결을 보류했다.

이후 영진위는 김정석 사무국장 후보가 전북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으로 재직 시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에 활동비를 과다하게 지출했으며, 잘못을 인정하고 금전적인 책임도 다했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알렸다.

본인의 소명 외에 영진위는 당시 전북독립영화협회 인사에게 관련 사안에 대해 별도의 소명자료를 받았다. 이후 9인 위원회는 2월 8일 김정석 사무국장 임명안을 가결했다.

이에 대해 영화제작가협회는 "위원회는 횡령 혐의의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않은 채 물의를 빚은 장본인의 소명에 기초해 임명을 정당화했다"며 "영진위 사무국장은 1000억원 이상의 연간예산을 집행하는 기관의 실무 책임자다. 영진위 직원 100여명의 행정 업무를 감독한다. 따라서 절차도 내용도 부실한 금번 사무국장 임명 의결을 재고돼야 한다"고 입장을 밝힌 것이다.

제작가협회는 "신임 사무국장이 횡령을 하지 않았다는 것인가? 횡령은 했지만 반성을 했으니 문제 될 게 없다는 것인가? 어떤 기준에서 엄청난 도덕적 흠결이 아니라는 것인가? 도덕적으로 지탄 받을 만한 일을 저질렀어도 반성하면 아무 일도 아니라는 것인가?"라고 공개 질의했다.

이번 김정석 영진위 신임 사무국장의 임명을 둘러싼 논란은, 김영진 신임 영진위원장 임명을 둘러싼 설왕설래와도 닿아 있어 주목된다.

앞서 지난 1월 12일 영진위원 9인 중 호선을 통해 김영진 부위원장이 신임 영진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김영진 신임 영진위원장 임기가 2022년 1월 3일까지로 불과 1년밖에 되지 않아 영화계에선 숱한 말들이 나돌았다. 영진위원장 임기는 3년이지만 영진위원 임기가 우선 적용돼 임기 1년인 영진위원장이 탄생했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1월 8일 임기가 만료된 오석근 전임 영진위원장과 모지은 위원 후임으로 박기용 문화예술대학원 교수와 이언희 감독을 신규 위원으로 임명했다. 박기용 교수와 이언희 감독부터는 영진위원 임기가 3년이지만 기존 7명 위원은 임기가 2년이다. 그러다보니 박기용 교수와 이언희 감독 중 한 명이 신임 영진위원장으로 선출되지 않는 한, 남은 7명 중 누가 돼도 임기 1년짜리 영진위원장이 탄생할 수 밖에 없는 구조였다.

영화계에선 당시 박기용 교수를 영진위원장으로 임명하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기존 영진위원 7명이 반발해 임기 1년인 영진위원장이 탄생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오비이락일지, 2월 8일 김정석 신임 사무국장 임명 의결을 놓고 진행했던 9인 위원회 투표는 7명 찬성, 1명 반대, 1명 기권이었다.

영화계에는 김정석 사무국장이 임명된 이후 그가 과거 인천영상위원회에서 영화 기획계발비 7000만원을 지원받았다가 저작권 문제로 반납했던 사례와 그 과정에서 일었던 법적 분쟁 등 여러 일화들이 회자되고 있다.

이에 대해 영진위 측은 스타뉴스에 "신임 사무국장 임명은 법률에 따른 절차를 통해 진행했다"면서도 "논란이 계속 커지고 여러 이야기들이 영화계에서 나오고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한 조사위원회를 꾸리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영화산업은 코로나19 여파로 최악의 상황을 겪고 있다. 주무부처인 영화진흥위원회가 할 일이 태산이다. 이런 때에 영진위원장 임기가 불과 1년인 것도 우려스러운데 신임 사무국장 임명 논란까지, 이래저래 염려가 커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