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주, 충격 근황..허리 굽어 '휠체어+지팡이' "원인 몰라"[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3.02 17:15 / 조회 : 2116
image
/사진=TV조선


전 마라토너 이봉주가 안타까운 근황을 공개했다.

2월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 예고편에서는 이봉주의 근황이 예고편으로 전해졌다.

과거 마라토너로 금메달리스트에 올랐던 이봉주는 '마이웨이' 예고편에서 최근 제대로 걷지 못하는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이봉주는 "갑자기 작년 1월부터 (상태가 안 좋아졌다)"라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가 없다"고 증상을 털어놓았다. 그는 또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오니깐 (고치지 못하고 있다)"고 속상한 심경을 전했다.

image
/사진=TV조선


이봉주는 휠체어를 타는가 하면, 아내의 부축을 받으며 등산하는 등 재활치료를 시도하고 있었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서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며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거 걱정은 없어"라고 이봉주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봉주는 "소원이 한 시간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고 염원을 드러냈다.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중 타이어끌기 훈련을 하다 허리 통증을 호소,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이봉주는 소속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금씩 전조 현상이 일어났고 그때 내가 몸에 대해 신경을 썼어야 했다"며 "원인을 못 찾으니까 치료가 늦어지고 있다. 말초신경에 문제가 있는 건지 뇌 쪽에 문제가 있는 건지 알 수가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