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옥택연, 귀여움→서늘 대반전 하드캐리.."정체가 뭐야?"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3.01 10:54 / 조회 : 652
image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장준우 역을 맡은 옥택연이 소름 돋는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사진제공=tvN


배우 옥택연이 '빈센조'에서 극과 극을 오가는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에서 훈남 인턴 변호사 '장준우'가 실상은 바벨그룹의 장한서 회장(곽동연 분)의 형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안방극장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던 것.

지난 2월 28일 방송된 '빈센조' 4회에서 준우는 아버지 홍유찬 변호사(유재명 분)의 죽음에 의구심을 품고 로펌 우상에 사직서를 낸 차영(전여빈 분)을 가로 막으며 "선배 가지 말아요. 내가 다 도와 줄게. 나 선배 스파이도 해줄 수 있어. 제임스 본드처럼!"이라며 짐을 챙겨 떠나는 차영을 만류했다.

이어 장한서 회장 저택에 침입해 위협을 가했다는 혐의로 경찰서에 연행된 차영을 구하러 간 준우는 "원칙에 어긋난 수사 과정이 있다면 고소할 거"라며 큰 소리를 냈지만 빈수레가 요란할 뿐. 어리바리 인턴 변호사답게 큰 도움이 되지 못하고, USB 증거를 들고 나타난 빈센조(송중기 분)의 활약을 지켜 보기만 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런 가 하면 방송 말미에서는 천진난만한 ‘멍뭉미’를 보여줬던 장준우가 실은 바벨그룹의 장한서 회장의 형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눈 돌릴 틈 없는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빈센조의 계획 하에 바벨제약 저장 창고에 화재가 발생하고 폭발하는 건물을 망연자실하게 쳐다보는 한서를 향해 다가가는 누군가가 결국 준우였다는 쫄깃한 반전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흥미 지수를 한껏 끌어올렸던 것.

준우 보란 듯 "제가 반드시 잡아서 형님 앞에 무릎 꿇리겠다"고 악을 쓰는 한서에게 “닥쳐”라는 짧은 한 마디로 들끓는 분노를 대신한 옥택연의 한 컷은 그야말로 역대 급 반전이었다.

이처럼 지난 4회, 옥택연은 예측불가 전개를 이끌며 대반전 하드캐리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서늘한 눈빛과 날선 말투 만으로도 그간의 악의없이 천진한 '장준우'를 지워버리고, 그동안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시니컬한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유발했다. 바벨그룹 장한서 회장과 형제 사이임에도 정체를 숨기고 평범한 인턴 변호사로 지내는 장준우 캐릭터의 베일에 쌓인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보는 이들을 단숨에 빠져들게 했던 것.

옥택연의 반전 활약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