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이 밝힌 믹스테이프 JJK1.."MV·춤에 스타일 다른 메인곡 3곡"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3.01 08:18 / 조회 : 3677
image
방탄소년단 정국(BTS JUNGKOOK) /사진=BANGTAN TV 'BE-hind Story'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BE-hind Story’ 인터뷰를 통해 음악에 대한 방향성과 목표 의식 등을 진중하게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7일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 TV'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묻고 방탄소년단이 답하는 형식의 'BE-hind Story'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image
방탄소년단 정국(BTS JUNGKOOK) /사진=BANGTAN TV 'BE-hind Story'


영상에서 정국은 자신이 추구하고자 하는 음악적인 성향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발표 예정인 믹스테이프에 대한 계획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영상 속 정국은 인터뷰어 제이홉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먼저 제이홉은 정국이 작업한 곡이 굉장히 많은 걸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 그 곡들을 어떤 식으로 풀지, 그리고 믹스테이프의 방향성에 대해 질문했다.

image
방탄소년단 정국(BTS JUNGKOOK) /사진=BANGTAN TV 'BE-hind Story'


이에 정국은 "머릿속에 다양하게 작업하고 싶은 구상과 이야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경험해 온 이야기를 쉽게 푼 믹스테이프 마지막 곡이었던 팬송 ‘Stay’(스테이)가 'BE' 앨범에 실리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 지난해 페스타에 공개한 자작곡 'Still with you'(스틸 위드 유)도 힘든 상황에 마음이 와 닿아 쓰게 된 것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진심이 담긴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의 생각, 환경이 다른 점을 고려해 가상의 상황을 만들어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은 궁극적인 마음이 있다 말했고 제이홉은 정국의 도전에 진심 어린 박수를 보냈다.

image
방탄소년단 정국(BTS JUNGKOOK) /사진=BANGTAN TV 'BE-hind Story'


이후 정국은 향후 음악적 방향성에 "한 장르보다 여러 장르를 다 소화해보고 싶다"며 "곡도 그렇고 사람으로서도 지금 내가 해야 하는 게 뭐고 할 수 있는 것이 뭔지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잊지 않고 깊게 생각해 나가면 내가 바라는 이상의 것이 자연스럽게 내 주위로 와주지 않을까 한다"고 속 깊은 답을 하기도 했다.

더불어 전 세계 팬들의 관심사인 믹스테이프에 대해 정국은 "믹스테이프 그러고 싶어요, 총 메인곡 세 개로 세 곡 모두 뮤직비디오와 춤이 있고 스타일은 다 다른 것 그걸 해보고 싶다"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한편 정국은 방탄소년단 활동 중 가장 애착있는 곡으로 자신의 솔로곡 'Euphoria'(유포리아)를 꼽으며 "녹음할 때 진짜 힘들었다. 그러나 제 본연의 날 것과 감정, 노력이 고스란히 들어간 곡이다"라고 애착을 보였고 제이홉은 "명곡이다"라고 극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