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진우, 건후보다 업그레이드된 흥 DNA..분노에도 댄스 본능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3.01 07:23 / 조회 : 609
image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진우가 분노에도 댄스 본능을 감추지 못했다./사진제공=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후와 진우의 댄스 본능이 폭발했다.

지난 2월 28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71회 '아빠와 같이 걸을래?' 편에서는 훈련 후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주호 아빠와 찐건나블리 삼 남매의 즐거운 일상이 펼쳐졌다. 아빠와 오랜만에 만나 흥이 폭발한 아이들의 웃음이 시청자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찐건나블리 삼 남매는 오랜만에 돌아온 아빠 박주호를 사랑으로 반겼다. 하지만 아빠의 얼굴이 그려진 베개를 아빠라고 여기고 좋아하던 진우는, 진짜 아빠의 등장을 오히려 낯설어했다. 이에 주호 아빠는 진우와 더 많이 놀아줄 것을 다짐했다.

이어 아이들은 아빠가 선물로 준비한 노래가 나오는 장난감을 틀고 즐거운 댄스타임을 가졌다. 이때 건후는 장난감을 만지작거리다가 노래를 중간중간 끊었다. 노래에 몸을 맡기고 춤을 추던 진우는 계속 끊기는 음악에 조금씩 뿔이 나기 시작했다.

이는 14개월 건후가 나은이와 놀다가 노래를 계속 바꾸는 누나에게 "안 되잖아"하고, 폭풍 옹알이를 하며 분노를 표출했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순둥이 건후가 처음으로 폭발하며 많은 랜선-이모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이 영상은 160만 조회 수(네이버 TV 기준)를 넘기며 아직까지 레전드로 회자되고 있다.

비슷한 상황에 같은 피가 흐르는 13개월 진우 역시 소리를 질러 의사를 전달했다. 방긋방긋 잘 웃는 순둥이 진우의 반란이 예전의 건후를 떠올리게 했다. 그러나 진우는 화가 난 가운데도 음악이 흘러나오자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업그레이드된 흥을 보여줬다. 같은 상황에 다른 반응을 보이는 진우의 모습은 건후에 이어 또 하나의 레전드 영상 탄생을 예감하게 했다.

이에 진우의 마음을 파악한 건후는 그 뒤로는 노래를 끄지 않고 진우와 함께 오래오래 춤을 추며 댄스파티를 즐겼다. 같은 상황에 다른 반응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 건후와 진우. 이토록 사랑스러운 형제의 성장을 지켜볼 수 있는 앞으로의 '슈돌'도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