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에이프릴 왕따 당해 탈퇴?→이나은·이진솔 주동자 의혹[종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3.01 06:00 / 조회 : 4942
image
배우 이현주 /사진=DSP미디어


배우 이현주가 그룹 에이프릴 활동 당시 왕따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속사는 "확인 중"이라 밝힌 가운데, 에이프릴 일부 멤버에 대한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네티즌 A씨는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쓴다"며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글을 써내려갔다.

이어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그때를 생각하면 저희 부모님과 저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든다.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다. 모두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으니까"고 설명했다.

A씨는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돼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다"며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도 이현주가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기 때문에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폭로를 결심했다고 했다.

A씨는 "저조차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저희 누나는 어떨지 생각하면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난다"며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에이프릴이 활동을 그만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A씨는 이현주와 자신의 생년월일이 적힌 주민등록등본을 사진으로 첨부하며 자신이 이현주의 남동생이라고 밝혔다.

image
그룹 에이프릴 /사진=DSP미디어


이날 오후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전한 후 말을 아꼈다. 소속사의 명확한 입장이 나오지 않자 온라인상에서는 논란이 급속도로 퍼졌다. 이현주를 괴롭힌 주동자가 누군지 추측하는 내용부터 이나은, 이진솔 등 일부 멤버에 대한 인성논란, 과거 방송에서 따돌림 의구심을 자아낸 장면, 주요 멤버에 대한 동창생의 학창시절 고발도 나왔다.

이 중 과거 한 네티즌이 "왜 센터인 거냐고 왕따 당해서 결국 그룹 활동 중단하고 탈퇴한 애가 있는데 대외적으로는 이 애를 전부 연기하려고 팀에서 날랐다가 잘 안 풀리니까 다시 아이돌하겠다고 기어들어온 애로 인식하고 안 좋은 인식 갖고 말하는데 너무 안타까움"이라고 올린 글이 재조명 됐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현주 말할 때 반응 안 해주고 방송에서도 그랬는데 카메라 없을 땐 얼마나 심했을까", "XXX 다 까발린다고 같은 학교 나온 애들이 이갈고 있다 얘 유명함", "XXX 애들 따돌리고 이간질하기로 유명하다", "나 이현주 실친인데 진짜임. 현주가 울면서까지 힘들다고 말했고 2017년도 그때 왕따 얘기 처음 들었음" 등을 주장하며 에이프릴 멤버와 같은 학교 출신임을 인증하는 사진도 올렸다.

image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image
그룹 에이프릴 이진솔 /사진=이진솔 인스타그램


이현주는 2015년 에이프릴 멤버로 데뷔, 이듬해인 2016년 5월부터 호흡장애와 두통 등 건강악화를 호소하며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그해 10월 팀에서 탈퇴했다. 당시 이현주는 에이프릴 팬카페에 자필 편지로 "에이프릴로서 가수 활동과 함께 연기자로 서고 싶은 욕심과 의지가 있었지만, 2가지 활동을 준비하기엔 제 스스로가 심리적으로나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었다"고 글을 올리며 탈퇴를 알렸다.

해당 글에서 그는 "어렸을 때부터 꿈이었던 연기자의 길에 집중해야겠다는 결정을 하게 됐다. 에이프릴을 떠나 연기자 이현주로서의 미래를 꿈꾸며 새로운 도전을 하려고 한다"라며 "에이프릴로 정말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아왔는데 그 기억 모두 잊지 않고 간직하겠다. 저도 더 노력하고 발전해서 여러분께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언제 어디서나 최선을 다하는 현주가 되겠다"라고 전했다.

이현주는 연기자 전향을 선언했지만, 2017년 10월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참가자로 등장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당시 이현주는 "에이프릴의 '팅커벨' 활동 중간에 팀에서 나왔다. 내 몸이 아파서 활동을 못한다는 게 억울했다. 저는 꿈이 있고 노력할 자신도 있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이현주는 2016년 OCN '모민의 방'부터 2018년 KBS W '당찬 우리동네', 2019년 한국-인도네시아 합작 웹드라마 '러브 디스턴스 시즌2', 웹드라마 '어서오세요 마녀상점', 지난해 JTBC '놓지마 정신줄', 웹드라마 '서류상 아빠'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했다. 그는 아직 에이프릴과 같은 소속사인 DSP미디어 소속. 에이프릴 관련 폭로에 파장이 우려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