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배정근, 근황 고백 "KBS 배달 갈 때 제일 슬프다"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1.02.28 22:51 / 조회 : 800
image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1호가' 개그맨 배정근이 김지혜와 박준형에 속마음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수영과 배정근이 김지혜와 박준형 집에 방문한 장면이 그려졌다.

김수영과 배정근은 갖은 알바를 뛰고 있는 근황을 밝혔다. 김수영은 고깃집 알바와 물류 일을, 배정근은 유튜브 개인 방송과 배달 일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선배들에 안타까움을 안겼다.

배정근은 "KBS로 배달 갈 때가 제일 슬펐다. 헬멧 쓰고 가면 저를 알아보시긴 하는데 절차를 거쳐야 하니까. 안 잡아도 되는데 궁금해서 들여다본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다른 일을 하는 후배들 얘기를 들으면 안타깝다"고 말했고, 강재준은 "저도 가게 하면서 접었었다. 근데 은형이랑 콩닥콩닥 지내다보니 다시 길이 생겼다"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