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에이프릴 탈퇴 전 왕따" 동생 폭로? 소속사 "확인 中"[전문][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2.28 17:31 / 조회 : 1793
image
/사진=DSP미디어


그룹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가 활동 당시 팀에서 왕따를 당했다는 주장이 뒤늦게 제기됐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자신과 이현주의 생년월일이 적힌 주민등록등본 사진을 찍어 올리며 관계를 입증했다.

네티즌 A씨는 글을 통해 자신이 이현주의 남동생이라 밝히며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때를 생각하면 저희 부모님과 저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든다.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돼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다"며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고 했다.

이와 함께 그는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날 해당 내용에 대해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image
그룹 에이프릴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현주 동생이라 주장한 A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전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 누나의 동생입니다.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습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씁니다.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습니다

결국 누나는 자살시도를 했었습니다.

그때를 생각하면 저희 부모님과 저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습니다

모두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으니까요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되어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습니다.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습니다.

아직도 누나는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더욱 혹시나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 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이렇게 이야기드립니다.

저조차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저희 누나는 어떨지 생각하면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납니다.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