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1R] ‘송민규 개막 축포’ 포항, 인천에 2-1 역전승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2.28 15:46 / 조회 : 403
image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지난 시즌 ‘영플레이어’ 송민규의 결승골을 앞세워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압했다.

포항은 28일 오후 2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서 아길라르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신광훈과 송민규의 연속골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시즌 K리그1 영플레이어상을 차지했던 송민규는 침착한 마무리로 포항 공격의 열쇠임을 증명했다.

홈팀 포항은 4-2-3-1을 가동했다. 송민규, 이현일, 팔라시오스, 이승모, 신진호, 오범석, 강상우, 하창래, 권완규, 신광훈, 강현무가 선발로 나섰다.

원정팀 인천은 3-4-3을 꺼냈다. 김채운, 유동규, 박창환, 오재석, 김도혁, 문지환, 김준엽, 오반석, 김광석, 정동윤, 이태회가 출전했다.

경기 초반부터 양 팀은 힘 싸움을 펼치며 접전을 이어갔다. 쉽게 깨지지 않던 균형은 전반 10분을 기점으로 포항이 조금씩 유리하게 끌고 갔다. 측면 공격수 팔라시오스, 송민규의 힘과 스피드가 어우러지면서 위력을 더했다. 전반 18분 강상우가 인천 페널티박스 대각에서 개인기에 이은 오른발 슈터링(센터링+코너킥)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인천 조성환 감독은 전반 21분 박창환과 김채운을 빼고 아길라르, 지언학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23분 김준엽이 포항 진영 터치라인에서 강상우에게 위협적인 태클을 가해 경고를 받았다. 포항은 25분 강상우 패스를 받은 송민규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이태희 손에 걸렸다.

팽팽한 0의 균형이 깨진 건 전반 27분. 포항 박스 안에서 신광훈의 헤딩 패스 실수가 나왔다. 볼을 잡은 김도혁이 아크로 패스했고, 아길라르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인천 선수들은 공격수 무고사 유니폼을 그라운드에 펼쳐놓고 추모 세리머니를 했다. 며칠 전 무고사의 부친이 투병 중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image


일격을 당한 포항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37분 팔라시오스 크로스에 이은 이현일의 헤딩슛이 이태희에게 또 막혔다. 39분 오범석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떴다. 45분 신진호의 아크 오른발 프리킥이 벽을 강타했다. 인천이 앞선 채 전반이 끝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포항은 이현일 대신 임상협을 투입, 인천은 유동규를 빼고 김준범을 넣었다. 포항이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6분 강상우가 코너 플래그 부근에서 올린 프리킥을 이승모가 헤딩슛했지만 골대를 맞았다. 김기동 감독은 10분 고명준과 전민광 카드를 꺼내 변화를 줬다.

교체 후 포항 공격이 서서히 살아났다. 후반 14분 인천 아크에서 세컨드 볼이 흘렀다. 신광훈이 때린 슈팅이 굴절돼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1-1 동점.

image


포항은 후반 18분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팔라시오스에게 휴식을 줬다. 아시아쿼터 호주 출신 그랜트로 수비를 강화하면서 포지션 체인지를 가져갔다.

포항이 다시 고삐를 당겼다. 후반 26분 인천 아크 먼 거리에서 찬 권완규의 프리킥이 벽을 강타했다. 1분 뒤 역전에 성공했다. 강상무가 상대 박스 안에서 접고 왼발 슈팅을 때렸다. 이태희가 볼을 쳐냈다. 송민규가 재빠르게 낚아채 문전에서 이태희를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흐름을 탔다. 후반 30분 포항 신광훈이 전방으로 킬 패스를 찔렀다. 강상우가 침투 후 슈팅, 이어 흐른 볼을 송민규가 재차 슈팅한 볼이 차단됐다. 35분 아크에서 신진호의 프리킥은 무산됐다. 40분 고영준의 대각 슈팅이 옆 그물로 향했다. 막판까지 인천을 압도하며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