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리뷰] '김건희 결승골+개막전 전석 매진' 수원, 광주 1-0 제압

수원월드컵경기장=박수진 기자 / 입력 : 2021.02.28 18:20 / 조회 : 955
image
김건희(오른쪽)가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전에서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 삼성이 김건희의 결승골을 앞세워 개막전부터 웃었다.

수원은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5분 넣은 골을 잘 지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이 승리로 수원은 시즌 첫 승과 함께 지난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포함 7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질주했다. 경기장을 가득 메워준 3258명(경기장 수용인원 10%)의 팬들 앞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맛봤다. 반면 광주는 김호영(52) 감독 데뷔전을 졌다.

수원 삼성은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김건희와 유주안이 섰고 미드필더는 왼쪽부터 이기제, 김민우, 한석종, 고승범, 김태환 순이었다. 3백 수비라인은 박대원, 민상기, 장호익으로 꾸려졌다. 골문은 노동건 골키퍼가 지켰다.

이에 맞선 광주는 4-5-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김주공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송승민, 김종우, 김원식, 이찬동, 엄원상이 미드필더를 맡았다. 4백 수비라인은 이민기, 한희훈, 이한도, 여봉훈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윤보상이 꼈다.

초반부터 수원이 광주를 몰아쳤다. 전반 11분 김건희가 깔끔한 터치에 이어 첫 슈팅을 가져갔다. 한석종이 코너킥에 이은 헤딩슈팅까지 때리며 광주 골문을 노렸다. 전반 30분 이기제의 패스를 받은 김건희의 날카로운 슈팅까지 윤보상의 선방에 막혔다.

광주도 가만있지 않았다. 전반 36분 김종우의 슈팅을 시작으로 전반 45분 이찬동이 프리킥에 이은 중거리 슈팅을 날리며 기 싸움을 펼쳤다. 이후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 초반 수원이 선취골을 넣었다. 후반 5분 고승범이 내준 공을 김건희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감아차기 슈팅을 날렸다. 이 슈팅이 이한도의 몸에 맞고 그대로 광주 골문으로 들어갔다. 계속된 선방을 펼친 윤보상도 꼼짝도 할 수 없는 코스였다.

image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광주전 도중 전광판을 통해 전석 매진 사실을 알리고 있다. /사진=박수진 기자


실점한 광주는 측면 미드필더 송승민을 빼고 엄지성을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다. 수원 역시 후반 15분 유주안 대신 외국인 공격수 니콜라오를 넣어 기동력을 강화했다.

광주는 후반 28분과 후반 40분 곽광선과 이으뜸 교체 카드로 공격을 강화해봤지만 효과는 없었다. 수원은 후반 43분 많이 뛴 고승범을 빼주며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