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설 일축' 함소원, 함진마마 애정 "언니라 불러야 하나"[스타IN★]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2.28 14:10 / 조회 : 1389
image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최근 파경설을 일축한 방송인 함소원이 함진마마를 향한 여전한 애정을 과시했다.

함소원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함진마마의 사진을 공개하고 그리움을 표현하는 글을 게재했다.

함소원은 #옛생각 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가끔은 마마의 옛 모습이 그리울 때가 있어요. 지금 맘마를 쳐다보면 마마라고 부르면 안 될 것 같고 언니라고 불러야 하나 고민이 되네요. 마마 언니"라고 밝혔다.

게시물에는 함진마마의 모습과 함께 담겼다. 신 나게 춤을 추고 있는 함진마마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담겼다.

한편 함소원은 최근 18살 연하 남편 진화와 파경설에 휩싸인 이후 SNS 라이브를 통해 파경설을 직접 일축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