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고 가' 노사연, 돌발성 난청 고백 "베토벤이 된 기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2.28 11:33 / 조회 : 516
image
/사진제공=MBN


방송인 노사연이 '더 먹고 가'에서 돌발성 난청을 얻게 된 사연을 담담하게 고백한다.

28일 방송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 17회에서는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찾아 봄맞이 힐링을 누리는 노사연과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노사연은 산꼭대기 집 거실에서 북한산을 바라보며 편안한 휴식을 즐기던 중, 임지호와 둘만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여기서 "전유성 씨가 입담이 좋더라"는 임지호의 말에 노사연은 "정우성?"이라고 되물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노사연은 잠시 머뭇거린 뒤 "사실 귀에 난청이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노사연은 "15년 전쯤 돌발성 난청이 생겼다"면서 "가끔 방송 녹화를 할 때 멍해질 때가 있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못 알아들어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치 베토벤이 된 기분"이라며 "그래서 노래가 더 감사하고 귀하다"라고 웃었다.

제작진은 "노사연이 청력 이상이 오게 된 사연을 담담히 고백하자, 임지호가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뒤이어 두 사람이 '만남'을 즉석에서 듀엣으로 불러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눈 오는 북한산을 배경으로 부른 '겨울왕국2' OST와 '바램' 등 노사연의 특별한 무대를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