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윤주상X이병준 노년 브로맨스 케미 예고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2.28 11:24 / 조회 : 562
image
/사진제공=KBS


"2021년 주말을 책임질 국민 아버지들이 온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윤주상과 이병준이 남다른 부성애를 지닌 아버지들로 변신, 뜨끈한 '노년 브로맨스' 케미를 예고했다.

'오! 삼광빌라!' 후속으로 오는 3월 13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을 집필한 문영남 작가가 약 2년 만에 주말극으로 복귀, '천명', '동안미녀', '부자의 탄생' 등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과 의기투합,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윤주상과 이병준은 '오케이 광자매'에서 각각 종갓집 종손으로 태어나 도덕, 윤리를 따지는 깐깐한 성격의 소유자로 세 딸 광남(홍은희 분), 광식(전혜빈 분), 광태(고원희 분)와 갈등을 빚는 이철수 역과 머슴 아들로 태어나 주인집 아들인 이철수와 형님 동생 하는 사이인 한돌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두 사람은 설명이 필요 없는 관록의 명연기로 묵직하게 중심축을 잡아주는 버팀목으로 활약한다.

윤주상과 이병준이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형제처럼 진한 믿음을 드러내고 있는, 끈끈한 노년들의 브로맨스 현장을 그려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이철수와 한돌세가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주고받는 장면. 이철수는 얼굴을 잔뜩 구기고는 불편한 기색을 표하고, 한돌세는 연신 이야기를 쏟아내며 이철수와 달리 자신의 감정을 터트려낸다.

또한 연장통을 들고 있는 이철수와 한돌세는 길거리를 걸어가다 한참 선채로 주거니 받거니 담소를 나누며 돈독한 찰떡 호흡을 자아낸다. 가족이나 다름없을 정도로 항상 붙어 다니는 이철수와 한돌세가 앞으로 어떤 웃음과 감동, 공감을 선사하게 될지 귀추를 주목시키고 있다.

특히 윤주상과 이병준은 노년 브로맨스 장면 촬영에서 특유의 감칠맛 열연을 폭발시키며 각별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대사를 주고받을 때마다 확실하게 밀고 당기는 말맛을 고스란히 살리는 가하면, 서로를 배려하고 걱정하는 형, 동생간의 뜨끈한 의리를 실감나게 표현했다.

제작진은 "윤주상과 이병준은 인생의 희로애락을 온 몸으로 겪은 또 다른 아버지상을 제시하며, 주말 안방극장을 점령하게 될 것"이라며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인 '오케이 광자매'를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든든히 받쳐줄 윤주상과 이병준의 '老 브로맨스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