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났다"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 K리그2 쉽지 않다 긴장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2.27 18:06 / 조회 : 399
image


[스포탈코리아=안산] 조용운 기자= K리그2 우승후보 김천 상무가 개막전에서 진땀을 흘렸다.

김천은 2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라운드서 안산 그리너스와 1-1로 비겼다. 전반 5분 이준희에게 선제 실점한 김천은 후반 2분 정원진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으나 끝내 뒤집지 못했다.

김천은 국가대표급 진용을 자랑해 강력한 승격후보로 꼽힌다. 연고지 이전으로 K리그2로 내려왔으나 지난해 1부리그에서도 스플릿A에 속하며 저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K리그2 첫 경기부터 냉험한 분위기를 느꼈다.

김태완 감독의 첫 소감도 "혼났다"였다. 그는 "오랜만에 안산에서 경기했는데 혼났다. K리그2의 치열함을 느꼈다. 이제 리그 적응을 했으니까 다음 경기에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천이라도 K리그2는 쉽지 않았다. 김 감독도 "예상한대로 뒤를 돌아보지 않고 저돌적인 축구를 몸소 느꼈다. 경기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K리그2의 매력이다. 이제 느껴봤기 때문에 달라지겠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그래도 김천은 선제골을 내준 후에도 원점으로 돌리는 힘을 보여줬다. 김 감독은 "전반 공격 작업을 하는데 우리 간격이 더 넓었다. 상대보다 우리가 제대로 못했었는데 템포를 가져오라는 주문을 했었다. 아직 세밀한 호흡을 더 가다듬어야 할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