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쏜다' 볼 빨간 파이터 윤동식, 밧줄타기 최강자 등극..반전 매력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1.02.27 09:05 / 조회 : 662
image
/사진제공=JTBC


볼 빨간 파이터 윤동식이 주 종목을 만나 '상암불낙스' 최강자가 된다.

2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는 전설들의 포지션 테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유도 전설이자 격투기 선수인 윤동식이 수줍음은 온데간데 사라지고 카리스마가 물씬 느껴지는 최강자의 모습을 드러낸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녹화 당일 전설들의 눈 앞에는 천장에서 내려온 대형 밧줄이 등장한다. 오직 팔 힘에 의해 줄을 타고 올라가 천장에 있는 종을 쳐야 하는 것. 이는 몸싸움에 능한 체력과 치열한 골 밑 플레이에서 버틸 수 있는 포워드 포지션의 적합한 자를 차기 위한 것으로 전설들의 체력을 시험해 보기로 한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높이에 압도된 전설들과 달리 윤동식은 평소와 다른 모습으로 현장을 리드한다. "제가 대표로 올라가겠다"며 먼저 나서기도 해 전설들은 윤동식의 자신만만한 태도에 대체 얼마나 밧줄을 잘 타는지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본다고.

테스트가 시작되자 매달리기도 벅차 포기하는 전설들과 달리 윤동식은 밧줄 위를 걸어가듯 성큼성큼 빠른 속도로 올라가 현장을 압도한다. 특히 두 팔의 힘으로 올라가는 것과 미칠듯한 스피드에 같은 격투기 후배 김동현도 입을 닫질 못하고 감탄을 쏟아낸다.

흡사 한 마리의 원숭이처럼 공중 날쌘돌이가 된 윤동식의 새로운 매력은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