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영화 개봉보다 '구해줘! 홈즈' 출연 소식이 더 설렜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2.27 08:58 / 조회 : 675
image
류현경 /사진제공=MBC


배우 류현경이 '구해줘! 홈즈' 애청자라고 밝혔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류현경이 에너지 넘치는 쌍둥이를 위해 이사를 결심한 5인 가족의 보금자리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에너지 넘치는 쌍둥이를 위해 이사를 결심한 5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아파트에 거주 중인 의뢰인 가족은 층간소음을 걱정, 네 살 쌍둥이들과 딸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집을 찾고 있다고.

지역은 아버지 직장이 있는 부산광역시 사상구에서 자차로 40분 이내의 곳으로 김해와 부산 지역을 바랐다. 이들은 층간소음 걱정 없는 단독주택 또는 1층을 원했으며, 아이가 뛰놀 수 있는 마당이나 테라스 등 야외공간을 바랐다. 예산은 매매가 5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최대 6억 5천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배우 류현경은 현재 의뢰인이 살고 있는 부산을 '제2의 고향'이라고 말한다. 류현경은 영화 촬영으로 부산에 자주 방문한 것은 물론, 외할머니 댁이 부산이라 인생의 3분의 1을 부산에서 살았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함께 출격한 공간 디자이너 백예진 역시 남자아이 둘을 키우는 워킹맘으로 의뢰인의 심정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류현경은 자신을 '구해줘! 홈즈' 애청자라고 말하며, 주변에 방송을 추천하고 다녔다고 말한다. 그는 최근 개봉한 영화 보다 '구해줘! 홈즈' 출연 소식이 더 설렜으며, 출연 사실을 주변에 홍보하고 다녔다고 고백해 시선을 모은다. 실제로 류현경의 절친인 김숙은 "얼마 전 류현경이 '구해줘! 홈즈' 출연하게 돼 너무 기쁘다"며 전화가 왔었다며 그가 홈즈의 찐(?)팬 임을 입증했다고 한다. ​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