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호' 김무열, 강렬한 눈빛..짧은 등장에도 시선집중 [★신스틸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2.28 11:50 / 조회 : 858
image
김무열 /사진=에이스메이커


배우 김무열이 영화 '승리호'에서 신스틸러 활약을 펼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된 영화 '승리호'는 2092년을 배경으로 우주쓰레기를 수거하는 승리호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주연을 맡아 연기 했으며 공개 후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주연 배우들만큼 강렬하게 시선을 끄는 배우가 있다. 바로 영화 속 꽃님이의 아빠인 강박사 역을 맡은 김무열.

그는 영화 초반 '승리호' 선원들을 만나 꽃님이를 되찾고 돈을 건네주기 위해 모자를 쓰고 얼굴을 가린 채 나온다. 하지만 그 얼굴 속에도 강렬한 김무열의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김무열은 짧은 출연에도 불구, 꽃님이를 향한 마음과 아이를 지키려는 강렬한 행동을 직접 보여주며 영화에 재미와 긴장감을 더한다.

한편 한국 첫 SF영화 '승리호'는 화려한 비주얼과 한국적 매력이 있는 이야기로 한국 SF 영화의 가능성을 보여주며 성공적인 첫 발을 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