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동창' 네티즌, "박혜수 불쌍, 악질적인 애 절대 아냐"[전문]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2.26 13:07 / 조회 : 12488
image
배우 박혜수의 학폭 의혹과 관련해 동창생이라는 네티즌의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박혜수가 학교 폭력(이하 학폭) 의혹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중학교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앞서 불거진 의혹을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혜수 대청중 동창인데 이번 학폭 사건에 대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쓴 네티즌 A는 "박혜수 대청중 동창인데, 지금 여론 안 좋은 것도 알고 욕먹을 각오하고 올리는 거야"라며 "떠도는 루머로 다들 사람 하나 매장 시키려는 게 어쨌든 같은 반 동창으로써 친하진 않았어도 이렇게 아무도 나서주지 않는 게 너무 불쌍해서 글 써봐"라고 했다.

A는 박혜수와 관련해 루머가 퍼지는 것에 안타까워서 글을 쓴다면서 "난 중3때 같은 7반이였고 그 당시에도 소문 많았던 건 사실 맞아. 그래서 나도 편견 가지고 봤었고"라며 "근데 실제로 우후죽순 올라오는 것처럼 행동을 진짜 하는 걸 본 적도 들은 적도 없고, 얘가 회장인가 부회장도 했어서 말도 꽤 나누고 했었음"이라고 했다.

이어 "반에서 애들이랑도 그냥 두루두루 잘 지내고 그만큼 그냥 좀 나대고 시끄럽긴한데 소문 도는 것처럼 그런 악질적인 애는 절대 아니었어"라며 "단지 시끄럽고 나대는 거 좋아하는 타입. 상식적으로 누굴 때리고 삥 듣고 이런 애가 학급임원으로 뽑힐 일은 없잖아. 그만큼 다른 애들이랑 그냥 두루두루 잘 지냈음"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들. 동창이라면 무조건 다 알 텐데 나도 그 친구들 무서워서 익명으로 남기지만 그 당시에도 무서웠고 애들 많이 괴롭히고 다닌 건 사실이잖아"라고 주장했다.

A는 "근데 다들 조용히 있는 것도 너무 답답해. 아는 사람들은 다 알 텐데 말이지"라며 "피해자라고 말하는 친구 중 한 명은 심지어 같은 반이였고 박혜수랑 친하게 지냈잖아"고 언급했다.

이어 "교실에서 일방적으로 맞았다면서. 너가 먼저 박혜수 때리고 싸우는 거 본 애들이 그렇게 많았는데, 이제 와서 피해자인 척 매장시키려고 하는 거는 너무한 거 아닌가 싶어"라며 "다른 건 몰라도 그 친구들이 학폭 피해자라고 하는 건 동창으로써 좀. 그렇네"라고 주장했다.

A는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야 할 거 같아서 용기내서 말한다"라면서 "박혜수 소속사에서도 증거 있다고 강경대응 한다던데. 그럼 강력한 뭔가가 있다는 건데 그러다가 사실 아니라고 밝혀지면 어쩔 거야. 적어도 입장 나올 때까진 중립기어 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그런 애는 아니였다는걸 아는 사람으로써 악플 다는 사람들도 다들 뒷감당 어떻게 하려고?"라고 하기도 했다.

A는 "그리고 난 솔직히 진짜 무서워 진짜 이렇게 루머 퍼지는 거 보면서 걔가 혹여나 안 좋은 생각이라도 할까 싶어서. 그래서 사실 글 쓴 이유이기도 해"라며 자신이 글을 쓴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image
학폭 의혹이 제기된 배우 박혜수/사진=김휘선 기자 tndejrrh123@


더불어 "입장 나온 후 그 이후에 비판할 건 비판해야지 아직 밝혀진 것도 아닌데 이렇게 무분별하게 사람 죽이기 하지는 말자"라며 "어쨌든 나도 티비에 나오는 거 보고 신기하긴 했는데. 중 3때 너에 관한 소문들 믿고 안 좋게 생각해서 미안했다. 박혜수. 잘 밝혀내고 잘 일어나길 바랄게"라며 글을 마쳤다.

A는 박혜수 학폭 의혹과 관련한 글과 함께 졸업앨범을 첨부, 동창이라는 인증을 한다고 했다.

한편, 박혜수는 최근 온라인을 통해 제기된 학폭 의혹으로 논란이 됐다. 소속사는 박혜수의 학폭 의혹을 부인,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또한 일명 '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을 주장하는 이들의 대표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진심이 담긴 사과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논란이 계속 되는 가운데, 박혜수가 주연을 맡은 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은 첫 방송 및 제작발표회가 연기 됐다. 앞서 박혜수가 '디어엠' 홍보를 위해 출연하려던 프로그램에서도 출연이 취소 됐다.

◆다음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혜수 학폭 의혹 관련 네티즌 A가 남긴 글 전문

박혜수 대청중 동창인데, 지금 여론 안 좋은 것도 알고 욕먹을 각오하고 올리는 거야.

떠도는 루머로 다들 사람 하나 매장 시키려는 게 어쨌든 같은반 동창으로써 친하진 않았어도 이렇게 아무도 나서주지 않는 게 너무 불쌍해서 글써봐.

솔직히 강남애들이 이 나이 먹고 사실 아닌 거 알아도 굳이 나설 필요는 없지. 막말로 내 일상도 바빠 죽겠는데 심지어 내 일도 아니잖아? 진짜 악의적으로 괴롭히려는 거 아니라면 말이야 솔직히 나만해도 불쌍하지만 가마니였으니까. 근데 이렇게까지 루머퍼지는 건 안타까워서 용기 내서 글 써본다

난 중3때 같은 7반이였고 그 당시에도 소문 많았던 건 사실 맞아. 그래서 나도 편견 가지고 봤었고.

근데 실제로 우후죽순 올라오는 것처럼 행동을 진짜 하는 걸 본 적도 들은 적도 없고 얘가 회장인가 부회장도 했어서 말도 꽤 나누고 했었음.

반에서 애들이랑도 그냥 두루두루 잘지내고 그만큼 그냥 좀 나대고 시끄럽긴 한데 소문 도는 거처럼 그런 악질적인 애는 절대 아니었어.

단지 시끄럽고 나대는 거 좋아하는 타입. 상식적으로 누굴 때리고 삥 듣고 이런 애가 학급임원으로 뽑힐 일은 없잖아. 그만큼 다른 애들이랑 그냥 두루두루 잘지냈음.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들. 동창이라면 무조건 다 알텐데 나도 그친 구들 무서워서 익명으로 남기지만 그당시에도 무서웠고 애들 많이 괴롭히고 다닌 건 사실이잖아.

근데 다들 조용히 있는 것도 너무 답답해 아는 사람들은 다 알 텐데 말이지.

피해자라고 말하는 친구 중 한 명은 심지어 같은 반이였고 박혜수랑 친하게 지냈잖아.

교실에서 일방적으로 맞았다면서. 너가 먼저 박혜수 때리고 싸우는 거 본 애들이 그렇게 많았는데 이제와서 피해자인 척 매장시키려고 하는 거는 너무한 거 아닌가 싶어

다른 건 몰라도 그 친구들이 학폭피해자라고 하는 건 동창으로써 좀. 그렇네.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야 할 거 같아서 용기내서 말한다.

박혜수 소속사에서도 증거 있다고 강경대응 한다던데 그럼 강력한 뭔가가 있다는 건데 그러다가 사실아니라고 밝혀지면 어쩔꺼야. 적어도 입장 나올 때까진 중립기어 해야 하는 거 아닌가.

그런 애는 아니였다는 걸 아는 사람으로써 악플 다는 사람들도 다들 뒷감당 어떻게 하려고? 연예인들 악플로 ○○까지 하는 거 다들 겪어놓고선 사람 하나 죽여보겠다고 달려드는 건 아닌 거 같아.

그리고 난 솔직히 진짜 무서워 진짜 이렇게 루머 퍼지는 거 보면서 걔가 혹여나 안좋은 생각이라도 할까 싶어서. 그래서 사실 글쓴 이유이기도 해.

입장 나온 후 그 이후에 비판할 건 비판해야지 아직 밝혀진 것도 아닌데 이렇게 무분별 하게 사람 죽이기 하지는 말자.

어쨌든 나도 티비에 나오는 거 보고 신기하긴 했는데 중 3때 너에 관한 소문들 믿고 안 좋게 생각해서 미안했다 박혜수. 잘 밝혀내고 잘 일어나길 바랄게.

졸업앨범 첨부할게. 동창이라는 인증이 있어야 좀 믿어줄 거 같아서.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