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양지은, 결승전 1R 1위 대이변..자체 최고 34.7% [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2.26 08:30 / 조회 : 7168
image
/사진='미스트롯2' 방송 화면


'미스트롯2' 결승전 1라운드에서 양지은이 1위를 차지하며 이변을 일으켰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 11회는 전국 기준 32%, 최고 34.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미스트롯2'는 10주 연속 지상파, 비지상파 포함 전 채널 주간 예능 프로그램 1위를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트롯2' 톱7 별사랑, 김태연, 김의영, 홍지윤, 양지은, 김다현, 은가은이 영예의 진(眞) 왕관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결승전 1라운드가 펼쳐졌다.

결승전 1라운드는 '신곡 미션'으로, 톱7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명 작곡가와 협업해 '미스트롯2' 결승 무대만을 위한 신곡을 부르는 무대로 꾸며졌다.

지난 준결승전 7위를 차지해 기호 1번이 된 은가은은 신곡 '티키타카'로 정열적인 살사 리듬이 인상적인 라틴 댄스에 도전했다.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한 그는 리듬감과 곡 소화력, 무대 매너를 두루 갖춘 삼박자를 이루며 최고 점수 100점, 최저 점수 88점을 받았다.

이어 등장한 김다현은 '인연이라 슬펐노라'로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섬세한 감성을 실어 전하는 노련한 무대를 펼쳤다. 그는 최고 97점, 최저 80점을 얻었다.

양지은은 '찐이야', '고맙소' 등 줄줄이 히트곡을 터트린 '알고 보면 혼수상태'의 곡 '그 강을 건너지 마오'로 절절한 트로트 감성을 터트려 최고 100점, 최저 88점을 받아 은가은과 동률을 이뤘다.

붉은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예쁘다"는 탄성을 절로 자아낸 홍지윤은 '엄마 아리랑'의 작곡가 윤명선의 '오라'로 매혹적인 팜므파탈로 변신했다. 그는 "홍지윤만이 소화할 수 있는 곡"이라는 평과 함께 최고 100점, 최저 90점을 받아 나머지 참가자를 바짝 긴장하게 했다.

'캡사이신 보이스' 김의영은 '도찐개찐'으로 깜찍한 윷놀이 퍼포먼스를 곁들여 마스터들의 큰 박수를 이끌어냈고, 최고 100점, 최저 88점을 받았다.

'미스트롯' 전 시즌을 통틀어 최연소 결승 진출자가 된 김태연은 디스코 트로트 곡 '오세요'로 10살 나이다운 귀여운 댄스와 더불어 '설현 뒤태 엔딩'을 선보였다. 그는 "모두를 행복하게 만드는 무대"라는 흐뭇한 평과 함께 최고 100점, 최저 91점을 받아 홍지윤을 꺾는 기염을 토했다.

준결승전 영예의 진에 빛나는 '현역부의 자존심' 별사랑은 영탁 작곡가 팀의 '돋보기'를 받아 백업 댄서들과 화려한 칼 군무를 선보였다. 별사랑은 최고 100점, 최저 90점으로 홍지윤과 같은 점수를 받으며 김태연에 이어 2위에 안착했다.

이어 '미스터트롯' 톱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깜짝 축하 무대가 마련됐다.

이들은 '사랑의 콜센타' 오프닝 곡으로도 유명한 '날 보러 와요'에 이어 남진의 '나야 나'로 발군의 실력을 뽐내며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임영웅은 전 시즌 진이자, 톱6 대표로 '미스트롯2' 톱7을 향해 "응원한다"고 격려를 전해 힘을 북돋웠다.

마침내 1라운드 마스터 총점과 대국민 응원 투표(1월 1일 0시~2월 24일 밤 11시 59분 59초), 실시간 문자 투표를 합산한 1라운드 최종 승자를 가리는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방송 2시간 여 동안 쏟아진 실시간 문자 투표수가 200만 표를 넘겨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1위는 총 3321점을 획득한 양지은이 차지했다. 양지은은 준결승전을 앞두고 탈락했지만, 참가자 진달래의 하차로 인한 결원으로 준결승전에 투입돼 결승전 1라운드 1위까지 오르는 반전을 연출했다.

2위는 홍지윤, 3위 김다현, 4위 김태연, 5위 김의영, 6위 은가은, 7위 별사랑이 각각 차지하며, 2라운드에서 가려질 최종 진 탄생의 순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