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vs이유리, 2세 열망..장윤정 부엉이 태몽에 '술렁' [맘편한카페]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2.25 10:24 / 조회 : 438
image
/사진제공=E채널


가수 장윤정의 부엉이 태몽에 '맘 편한 카페'가 술렁인다.

25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맘 편한 카페' 5회에서는 태몽에 관한 토크가 펼쳐진다. 배윤정의 늦둥이 태명이 '골드'인 이유가 커다란 황금 열쇠를 품었던 태몽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혀지며 시작된다.

최근 녹화에서 장윤정이 "나도 얼마 전에 태몽 비슷한 것을 꿨는데"라고 말하자, 아직 2세가 없는 홍현희와 이유리가 흥분을 주체하지 못했다. 특히 홍현희는 무슨 꿈인지 듣기도 전에 괴성을 지르며 "누구야, 누가 살꺼야"라고 말했다.

이유리는 "너무 궁금하다. 일단 들어보자"라며 진정 시켰는데, 장윤정은 "꿈이 정말 강력하고 좋다. 아주 큰 고목나무에..."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이유리마저 참지 못하고 "말하지마"라고 큰소리친 뒤 "내가 그 꿈 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습에 더욱 흥분한 홍현희는 "들어보고 사려는데 무슨 일이냐"라고 윽박지르며 "백만원"을 외쳤다. 이유리는 더 큰 금액을 제시하며 순간 스튜디오는 아수라장이 됐다는 후문이다.

가까스로 꿈 얘기를 이어간 장윤정은 "홍현희만한 흰 부엉이가 날아와서 나무에 앉더라"며 "심지어 여러 마리였다. 그 중 두 마리가 내 품에 안겼다. 부엉이 무서워하는 편인데 안고 있는 느낌이 너무 폭신했다"고 말했다.

배윤정은 "꿈이 정말 좋네"라고 감탄했고, 홍현희와 이유리는 그 모습에 더욱 설레어 했다. 이날 오후 8시 50분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