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 작가 "넷플릭스 없었다면 '킹덤'도 없다" [넷플릭스 2021]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2.25 10:33 / 조회 : 412
image
/사진=넷플릭스 영상 캡처


'킹덤' 김은희 작가가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킹덤'도 없었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See What’s Next Korea 2021은 넷플릭스가 2016년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전 세계 시청자에게 우수한 한국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는 행사.

이날 행사에는 한국 및 아시아 지역 콘텐츠 담당 김민영 총괄이 국내 창작자들과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한국 콘텐츠들을 전 세계에 공개하기까지의 히스토리를, 넷플릭스 강동한 영화 부문 디렉터, 김태원 영화 부문 디렉터, 배종명 시리즈 부문 디렉터, 이기오 시리즈 부문 디렉터가 새롭게 제작되는 한국 오리지널 영화와 다양한 오리지널 시리즈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1부에는 '킹덤' 김은희 작가, '인간수업' 윤신애 대표,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이 참석했다.

김은희 작가는 "넷플릭스가 없으면 '킹덤'도 없다. 당시 제작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라며 "2016년 '시그널' 끝나고 '킹덤'을 기획했다. 근데 목이 날아가거나 그런 잔인한 것은 공중파는 거의 불가능했다. 사극에 좀비까지 나오니 제작비도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흔쾌히 할지 몰랐는데 확신을 보여주셔서 믿고 갔다"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